간경변증, 70세 미만 환자 감소 추세에 있어

등록일 2015-04-30 01:21

조회수 3,030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간경변증(K74, 간의 섬유증 및 경화)’의 건강보험 진료환자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 ‘간경변증’ 진료인원은 7만 6,038명으로 성별로는 남자 63.6%, 여자 36.4%로 남자가 약 2배 가량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34.5%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5.9%, 40대가 16.2%, 70~79세가 15.6% 순이었고, 50대~60대의 비율이 60.4%로 약 2/3 가량을 차지했다

2013년 ‘간경변증’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152.1명으로 2009년 143.9명 이후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증가율은 1.4%로 증가율은 크지 않았다

성별로는 남자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이 2009년 187.1명에서 2013년 192.5명으로 0.7% 증가하였고, 여자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이 2009년 99.9명에서 2013년 111.2명으로 연평균 2.7% 증가하여 여자의 증가율이 좀 더 높았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70세 이상의 연령대에서는 증가율이 커지고 있지만, 70세 미만의 연령대에서는 증가율이 감소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10대와 20대의 증가율이 -11.5%, -14.5%로 타 연령에 비해 감소 폭이 컸던 반면 80대 이상은 3.9% 증가하였다. 여자 10대의 경우 연평균 증가율은 -17.8%로 감소폭이 가장 컸다

2013년 ‘간경변증’ 건강보험 진료비(심사결정총진료비, 비급여제외)는 전체 약 1,046억 원이었고 남자가 약 653억 원, 여자가 약 393억 원으로 남자의 진료비 규모가 더 컸다

연평균 증가율을 살펴보면, 전체의 경우 2009년 약 936억 원에서 2013년 약 1,046억 원으로 연평균 2.8% 증가하였다.

성별로 비교하면, 남자의 경우 2009년 약 600억 원에서 2013년 약 653억 원으로 연평균 2.1% 증가하였고, 여자의 경우 2009년 약 336억 원에서 2013년 약 393억 원으로 연평균 4.0% 증가하였다.

연령대별로 연평균 증가율을 살펴보면, 50대 미만에서는 연평균 증가율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고 특히 10대에서 -21.9%로 감소율이 컸다. 50대 이상에서는 연평균 증가율이 증가하였고 80대 이상의 경우 지난 5년간 14.3% 증가하였다 


출처: 미즈데일리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자연이네 유정란
요리여왕의 비법
  • dc
이벤트·체험단

기간 ~

주부 행복한집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