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물완자그라탕:자투리재료로 만들었지만 엄지 척!!

등록일 2017-07-13 00:00

조회수 6,286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해물완자그라탕

냉동실 정리를 하다 발견된 시판제품,,, 해물완자.

언제 구입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했다.ㅋ

다행히 유통기한은 넘기지 않아

빨리 먹어야 한단 마음으로

자투리재료를 이용해 해물완자그라탕으로 날쌔게 변신시켜 보았는데...​

확신 없이 만들었지만 한 80%쯤은 성공이라고...

아니 90%라고 할까?!?

자기애가 어찌나 강한지?!?

ㅋㅋㅋㅋㅋㅋㅋㅋ

어쨌든

후하게 점수를 주고플 정도로 생각보다  꽤 근사한 맛이었다고...

끝까지 우기고 싶다!!

ㅋㅋ​

​​

 해물완자그라탕 만들기 재료

​냉동해물완자 7개

양파 1/2개

표고버섯 1개

가지 1/2개

다진 마늘 2작은술

올리브오일 1큰술

슬라이스 체다치즈 1장

피자치즈 적당히

​빵가루와 실파 약간

* 볶음양념 - 고추장 2작은술, 고춧가루 1큰술, 간장 1작은술, 올리고당 1작은술, 물 2큰술

해물완자는 미리 꺼내

다른 재료를 손질한동안 실온에서 녹여주었다.

가지와 양파, 표고버섯은 굵직굵직하게 썰고...

위의 레시피대로 볶음양념도 준비했는데...

볶다보니 너무 뻑뻑해 중간에 물 2큰술을 넣어주었다.

해서,,,

그냥 처음부터 양념장에 물을 넣어주는걸로...ㅎㅎ​

팬에 올리브오일과 다진마늘, 해동된 해물완자를 넣고

마늘향이 올라오며 마늘과 완자가 노릇노릇해질때까지 중불에서 앞뒤로 부쳐주었다.

다 익은 해물완자는 다른 접시에 옮겨두고...

팬에 손질한 채소를 넣어 1분정도 잠시 볶다가 볶음양념 넣어 또 볶고...

다시 해물완자를 넣어 양념이 골고루 묻을 수 있도록...

이렇게 또 볶아주기.

해물완자는 다 익은상태라 오래 볶을 필요는 없었다.​

완성된 접시에 볶은 재료를 담고...

피자치즈와 체다치즈를 쭉쭉 잘라 올린 뒤

예열된 180도 오븐에서 10여분 정도를 굽고...

치즈가 대충 녹은걸 확인한 뒤 꺼내

빵가루와 실파를 올려 7분정도를 더 구워주었다.

내맘대로 즉석에서 만들어 본

해물완자그라탕 완성.

윗글에서 80%성공이니... 90%성공이니 하며 까불었지만​

아무런 기대 없이 만들어서 그런가 정말 맛있게 먹은 해물완자그라탕이다.

가지를 넣은것도...

표고버섯을 넣은것도...

빵가루를 뿌린것도...

모두 신의 한수라고 할만큼 너무 잘 어우러져

먹으면서 나도 모르게 " 음~~~!!​ 음~~~~!!" 거리며 맛을 음미했다나뭐라나...ㅎㅎ


​ 

 

그까짓거 대충 뿌려준 빵가루가 바삭하게 구수하게 어찌나 입안에서 맴돌던지?!?

더불어

가지의 뼈대(?) 있는 부드러움과 표고버섯의 쫄깃함, 양파의 아삭함이 매운양념과 해물완자를 만나

생각지도 않게 으?X으?X 힘을 막 내주는데...

정말 기특하더라.ㅎㅎ

그래서 조만간 또 만들 계획이다.

거듭 만들면서 맛이 점점 더 업그레이드 되기를 희망하면서 말이지.^^

- 맑음의 맛있는 수다 -

 


출처: http://blog.naver.com/ju33423/221039019481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재료Tip 요리 Tip 주방 Tip
ㅇㅇㅇㅇ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