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계절 인플루엔자 유행 대비 국내 대응태세 강화

등록일 2015-08-30 19:57

조회수 4,349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청주--(뉴스와이어) 2015년 07월 10일 -- 질병관리본부(양병국 본부장)는 최근 홍콩에서 여름철 계절인플루엔자가 유행하고 있음을 알리고, 해당 지역 여행자에게 감염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여행 후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가까운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을 것과 가급적 외출을 자제할 것 등을 권고하였다.

아열대 지역에 속하는 홍콩은 겨울철 유행 이후에도 여름철에 계절 인플루엔자가 재유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2012년에도 금년과 같은 여름철 재유행이 있었다.

현재 홍콩에서 유행하는 바이러스 유형은 2013년에 확인된 스위스 유형으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일 수 있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다만 WHO가 예측한 바이러스와 실제 유행한 바이러스가 일치하지 않아 다소 예년에 비해 홍콩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난 절기보다 유행이 컸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이미 지난 겨울철에 홍콩과 동일한 유형의 계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유행하였으며, 유행주의보를 5월 21일 해제한 바 있고, 현재는 홍콩과 달리 여름철 유행은 없는 상황이다.

* 유행기간 : ’15년 1.22일 주의보 발령∼ 5.21일 해제
* 8주(2.15~2.21) 최대 발생 이후 12주(3.15~3.21) 2번째 정점을 찍고 15주 연속으로 감소
* 27주차(6.28~7.4) 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로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환자 3.4명(유행주의는 1,000명당 12.1명 이상의 의사환자가 발생할 경우를 기준으로 발령됨) / 26주차(6.21~6.27) 3.5명에 비해 감소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홍콩 계절 인플루엔자의 국내 유입에 의한 유행방지를 위하여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중임을 밝히면서 “홍콩 여행시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인플루엔자 의심증상(발열, 기침, 인후통 등)이 있을 경우 입국시 국립검역소에 신고하고,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외출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였다.

1. 홍콩 출국자에 대한 감염주의 예방 홍보활동 강화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공항만 시설 내 방송, 기내 방송, 리플렛 배포, SMS 등을 통해 적극 안내하고 있다.
* 외교부가 홍콩 전역에 여행경보(남색경보) 발령(7.9일)

2. 홍콩 입국자에 대한 검역활동 강화

홍콩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강화하고, 감염 증세가 있을 경우 유전자 검사(PCR)를 실시하는 한편 주의사항에 대한 안내문(양성판정 시 행동요령 등)을 제공하고,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들에 대해서는 조기 치료를 받을 것과 외출자제 등을 문자메세지로 권고한다.

3. 국내외 계절 인플루엔자 발생 대비 감시 활동 강화

비유행시기에는 주간 단위 보고체계로 운영 중인 인플루엔자 표본 감시체계를 유행주의 단계에 준하여 7.10일부터 일일 보고체계로 전환하고, 국제보건규칙(IHR)에 따른 국가지정연락관(NFP)을 통해 홍콩보건당국과 정보를 수시로 공유키로 했다.

4. 만일의 국내 유행에 대비한 비상 대응방안 준비

대유행시, 초기 감기 증상자 모두에게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비축 중인 타미플루 등 치료제의 비상공급 체계 가동을 점검하였다.

금년 계절 인플루엔자 유행절기를 대비해 생산 중인 WHO 권장백신을 조기 사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8월 중순 또는 하순부터 사용 가능) 


출처: 미즈데일리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