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연구팀 ‘조절B세포 알레르기질환 억제’ 규명해

등록일 2015-03-29 11:53

조회수 2,111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건국대 연구팀이 사람 몸에 외부 물질 침입으로 과도한 염증반응이 일어날 때 면역체계의 관용을 유도하는 ‘조절 B 세포’가 급성 알레르기 질환을 억제하는 기능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김혁순 교수(제1저자)와 최완수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은 급성 알레르기질환 동물모델 실험을 통해 조절 B 세포가 비만세포에서 생산되는 알레르기 유발인자의 분비를 억제해 알레르기 반응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새롭게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면역세포가 분비하는 항염증성 단백질(사이토카인)인 ‘인터루킨-10’(Interleukin-10)을 생산하는 조절 B 세포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비만세포의 활성을 억제해 알레르기 질환을 완화하는 기능을 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기초연구실지원사업’과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도약연구’ 지원으로 이루어졌으며 세계적 권위의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의 자매지인 ‘사이언스 시그널링(Science Signaling)’ 최신호(3월 18일자)에 게재됐다.

김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우리 몸에는 외부로부터 침입되는 물질에 대해 항체를 생산하는 일반적인 B 세포 이외에도 과도한 염증반응이 일어났을 때 면역체계의 관용을 유도하는 조절 B 세포가 존재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조절 B 세포가 알레르기 질환의 주요 유발세포인 비만세포와 특이적 수용체-리간드 결합을 통해 항염증성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유도해 비만세포에서 생산 되는 히스타민 등의 알레르기 유발인자 분비를 억제해 알레르기 반응을 조절하는 기능을 가진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급성 알레르기 질환 동물모델 실험에서 조절 B 세포의 CD40 수용체와 비만세포의 CD40 리간드 사이에 결합이 형성되면서 조절 B 세포에서 인터루킨-10의 분비가 유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비된 인터루킨-10은 비만세포의 주요 신호전달인자 활성을 억제하고 히스타민과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억제, 급성 알레르기 반응을 조절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알레르기 유발 인자에 의해 활성화된 비만세포가 알레르기 반응을 유도하는 것과 동시에 조절 B 세포와의 상호작용을 통해 알레르기를 억제하려는 반응에 관여한다는 것을 규명했다”며 “이는 알레르기의 면역관용 유도에 있어 면역세포간의 균형이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 지속적이고 영구적인 알레르기 억제를 위해서는 조절 B 세포를 비롯한 다양한 면역 조절세포 기반의 연구를 더 확충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혁순 교수는 “이 연구는 다양한 면역 조절세포 기반의 알레르기 치료 연구에 중요한 학문적 근거를 제시한 데 의의가 있다”며 “조절 B 세포를 통한 음식 알레르기, 아토피 피부염 등 다양한 알레르기 질환의 면역관용 유도를 위한 임상적용 연구에 응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미즈데일리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자연이네 유정란
요리여왕의 비법
  • dc
이벤트·체험단

기간 ~

주부 행복한집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