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농어촌 공공보건의료시설 대폭 개선한다

등록일 2015-03-29 11:47

조회수 2,174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전북도는 도내 농촌지역 공공 보건기관인 보건소, 보건의료원, 보건지소, 보건진료소의 노후된 시설을 개선하고 의료장비 보강을 위해 국비 34억원을 포함해 총51억원을 투입하여 2015년 보건기관 현대화를 위한 농어촌보건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사업으로 40억원을 투입하여 무주군보건의료원, 부안군보건소 등 보건기관 13개소(보건소 3개소, 보건지소 2개소, 보건진료소 8개소)의 시설을 개선하고 또 144개 시·군 보건기관에 자동혈압계, 체성분분석기, 당화 혈색소측정기 등 의료장비 보강 및 보건소 방문보건사업 차량 3개소 등에 1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1994년부터 농어촌보건기관 개선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모두 1,651억원을 투입하여 도내 405개 보건기관 중 389개(개선율 96%) 시설을 개선했으며 의료장비, 방문보건차량을 지원하는 등 농어촌 공공보건의료서비스 개선하여 도민 들에게 과거의 진료기능에서 벗어나 질병예방 및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등 지역에 특화된 다양하고 수준 높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연내에 보건기관 97%까지 개선율을 올리고 시설, 장비 현대화를 위한 농어촌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의 국비확보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출처: 미즈데일리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자연이네 유정란
요리여왕의 비법
  • dc
이벤트·체험단

기간 ~

주부 행복한집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