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전문의들, 척수손상환자들 위한 보험확대 논의해

등록일 2015-02-27 10:51

조회수 1,352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민국 척수손상학회 전문의들이 정기학술대회를 갖고 서로 간의 지식과 연구결과를 공유한 가운데, 해당 전문의들이 직접 척수 손상인을 위한 건강보험급여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나서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7일 오전 9시부터 서울아산병원 교육연구관에서 열린 ‘2015 대한척수손상학회 제 12차 정기학술대회’에서 연사로 나선 신형익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전문의는 “그간 환자들을 위해 전문의들이 깊은 관심을 기울이지 못한 것이 맞다”며 척수 손상인들을 위한 건강보험급여 확대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교수에 따르면 지난 2013년 7월 1일부터 선천성 신경인성 방광환자를 위한 건강보험 요양 급여 지급제도가 실시되었으나, 후천적으로 신경인성 방광 증상이 발생해 선천성 환자들처럼 자가 도뇨 카테터를 사용해야 하는 척수손상 환자들의 경우엔 그 혜택이 돌아가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최근 정부예산이 확대되었으며, 카테터 구입 비용 지급 기준이 명확한 만큼, 이제는 보험의 울타리 바깥에 있는 환자들에게도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라는 설명이다.

이날 학회에서 신 교수가 전문의들에게 당부한 것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지체장애인 내 정확한 척수 장애인 분류다. 구체적인 분류를 토대로 환자들의 숫자가 올바르게 추산될 때 명확한 보험금 지급 규모를 산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신 교수는 “현재 척수손상 환자들에게 보험금 지급이 이뤄지지 않는 것은 환자들의 숫자에 대한 정보가 제대로 알려져 있지 않기 때문인 것 같다”며 실제 환자들을 진료하는 전문의들을 통한 정확한 척수 장애인 파악을 강조했다. 둘째는 최소한의 정보를 포함한 등록명부(Registry) 작성이다. 신 교수는 “환자에 관한 신경학적 손상 수준, 성별, 출생연도, 손상발생연도, 발생원인(외상/비외상), 마비 정도, 보험 관련 주요 합병증 발생 여부(요로감염, 욕창, 골절, 폐렴) 및 호흡기 사용 여부와 같은 환자 정보가 담겨 있을 때, 환자에 대한 정확한 판단과 보험급여 지급이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신 교수는 환자 당사자와 전문가(의사), 공공부문이 합심하여 보험급여 지급을 위한 협의체를 결성해야 하며, 건강보험 및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 아래 실시되고 있는 보장구 대여 시스템을 적극 도입하여 환자들을 위한 복지 확대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학회는 주제에 맞춰 6개 세션 내 총 19명의 발표자가 나섰으며, 신 교수는 대한척수손상학회 회장 박원희 교수가 좌장으로 나선 ‘현재의 척수 손상 환자 관리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 번째 발표자로 나섰다. 올해로 12회를 맞은 이날 학회에서 전문의들은 자신의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타인의 발표를 경청하는 한편, 보조회의장에서 열린 워크샵을 이어가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전문의들은 추후에도 척수 손상인들을 위한 다양한 논의와 지식 공유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출처: 미즈데일리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