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진료의 적정성 평가 결과 공개, 전반적인 질 수준 향상돼

등록일 2014-12-22 01:33

조회수 1,759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은 만 18세 이상 여성에게 유방암수술을 실시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2차 유방암 적정성 평가(2013년 진료분)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2월 10일에 공개한다.

유방암은 해마다 꾸준히 발생률이 증가하고, 여성의 유방건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으며, 2013년 첫 평가결과 유방암 진료의 질적 수준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일부 지표 등에서 종별 및 기관 간 변이가 있어 2차 평가를 추진하게 되었다.

유방암 평가는 185개 기관의 7,710건을 대상으로 실시하였고, 종합점수는 96.87점이었으며, 특히 병원은 90.62점으로 전년에 비해 14.23점 높아졌고, 의원은 84.95점으로 전년에 비해 6.87점 높아졌다.

평가는 구조부문을 비롯한 진료과정과 결과를 평가하는 총 20개 지표 중 지표 3개를 제외한 총 17개를 종합화하여 그 결과를 산출하였다.

※ 전체 평가지표 (20개) : 구조(1개), 진료과정(17개), 결과(2개)
종합결과 산출지표 (17개) : 구조(1개), 진료과정(16개) - 모니터링지표(3개) 제외

◯평가영역별 결과를 보면, 먼저 치료대응력을 보는 전문인력 구성률(외과, 혈액종양내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문의 구성여부)은 전체 평균 68.5%로 나타났으며, 상급종합은 99.4%로 전문인력 구성률이 높은 반면, 병·의원은 각각 27.8%, 27.5%로 외과 전문의만 100% 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정지표는 4개 영역(진단적 평가 및 기록 충실률, 수술, 전신보조요법, 방사선치료) 대부분 90% 이상의 높은 충족률(전체 평균 92.7%~100%)을 보였다.

특히 병원은 진단적 평가 및 기록 충실률, 전신보조요법 영역에서 높은 향상률을 보였는데, 유방암 가족력 확인비율, 전신상태 평가기록비율, 보조치료 동의서 비율, 표적치료 시행률이 전년에 비해 35.2%p~38.2%p 큰 폭으로 향상되었으며, 의원도 보조치료 동의서 비율은 전년에 비해 무려 78.4%p 향상되었다.

수술 영역(감시림프절 생검 또는 액와림프절 절제술 시행률, 최종절제연이 침윤성 유방암 음성비율)은 전체 평균 99.5%~99.8%로 지표충족률이 높았고, 모든 종별에서 변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방사선 치료 영역(방사선 치료 시작시기, 유방전절제술 후 방사선 치료 시행률)에서는 상급종합과 종합병원은 전체 90%이상(91.4%~99.5%)의 높은 충족률을 보인 반면, 병원은 지표 충족률이 매우 낮아 종별 간 변이가 크게 나타났다.

평가결과는 5개 등급으로 구분하여 공개하고, 평가대상 185개 기관 중 98개 기관(53.0%)이 평가등급 산출대상이 되었다.
※ 평가대상 건수가 10건 이상이면서 전신보조요법 영역 지표 5개 이상 발생한 총 98기관만 종합점수 산출 및 평가등급 공개

이 중 1등급은 80개 기관(81.6%)으로 전년 대비 8개 기관이 늘어났으며, 전국 각 지역에 고른 분포를 나타내었다.

앞으로도 유방암을 진료하는 요양기관 간 변이를 더욱 줄이고, 향상된 의료의 질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요구된다.

아울러, 이번 평가결과를 국민들이 의료기관 선택에 참고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별 평가등급, 각 지표별 평가결과 등을 홈페이지(www.hira.or.kr>병원평가정보>유방암)에 상세히 공개하였다. 이를 ‘15년 1월에 요양기관 대상으로 평가결과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하며, 평가 하위기관에 대하여는 질 향상 지원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출처: 미즈데일리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자연이네 유정란
요리여왕의 비법
  • dc
이벤트·체험단

기간 ~

주부 행복한집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