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운동이 꼭 필요합니다

글쓴이 협재

등록일 2012-06-12 01:20

조회수 598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우정이란게 무엇인지 알게 해준 친구~!! 친구에게 선물해 주고 싶습니다.  아버지가 7년전에 돌아가지고 홀로되신 어머니가 있습니다. 평범하면서 화목했던 우리 어머니 이버지. 그런데 별안간 아버지가 암선고를 받으시고 1년간 투병 생활을 하다가 돌아가셨습니다. 유난히 금술이 좋았던 부부이셨기에 갑작스러운 사별이라는 천청벽력같은 일을 겪으신 뒤 무한한 슬픔을 혼자 삭이신채 자식들에게 별로 내색도 하시지 않으셨습니다. 자식들 모두 서울에 살다보니 시골에 계신 어머니를 생각하면 하루도 눈물이 마를 날이 없습니다. 이제는 아들딸들 보살핌을 받으시면서 편안히 쉬셨으면 좋으련만 시골을 따나지 않겠다고 고집을 부리십니다. 환갑을 훌쩍 넘긴 연세에도 불구하시고 손자, 손녀 좋아한다고 갯벌에 나가셔서 바지락, 모시조개를 캐시고 텃밭에 가꾼 무공해 채소들을 하루가 멀다하고 보내주시고 계십니다. 어머니가 서울로 못오신다면 자식 그 누구라도 시골에가셔 모셔야할텐데 그러지 못하는 심정이 너무나 가슴 아픕니다. 구세주처럼 지켜준 소중한 존재가 있었는데 그는 다름이 아닌..어렸을적부터 늘 함께 지내왔었던 친구녀석입니다.어머님 상을 치루고 난뒤 그 슬픔만이 가득한 우리 집에서 그 친구녀석이 자기일도 다 미뤄두고 두팔걷고 나서 우리가정의 공허했던 빈자리를 따스히 메꿔주었습니다. 내가 힘들면 옆에 기대서 함께 고통을 나눠 가져주었고.. 우울증에 가슴앓이하는 아부지 옆에서 든든한 아들 역할을 해주었던..

소중한 존재..그 친구녀석이 하루이틀도 아닌 두 달이라는 긴 시간을 그렇게 우리 외톨이 가정과 함께 보내주었습니다. 진정한 '우정'이라는것이 먼지 그 친구를 통해서.. 저는 온몸으로 느끼고 알게되었습니다. 벼랑끝에 몰린 우리가정을 지켜주었던 소중한 존재~ 그 친구에게 그동안 받아왔던 고마움을 이번에 만나 2년이지난 지금 진솔한 얘기와 함께 술한잔 사려합니다. " 친구야. 친구란게 무엇인지..말이 아닌 몸으로서 직접 보여준 너의 행동 난 평생 잊지 않을거야..경상도 남자라 우리둘다 표현은 않했지만..  난 늘 고마운 마음 갖고있어.언젠간 니 은혜 내가 꼭 갚을게. 멋진녀석. 너밖에없다. 사랑한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697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334590   하루에8잔 물과 친구가 되어서 실천하려 합니다~!! 행복한 ..2012-06-17669
334589   하루 8잔~~ 지영란2012-06-16687
334588   생활 속에서 많이 마시려고 노력한답니다^^ 워니812012-06-16601
334587   6.17일 부터 실천하겠습니다. 2L 이상 물마시기 민유니2012-06-16802
334586   하루 8잔 꾸준히 실천할께요^^ 김유경2012-06-15566
334585   동참 열매2012-06-15596
334584   물 마시는 습관부터 바꿔야 되겠네요^^ 콩콩이2012-06-15704
334583   실천에 옮길 수 있게 상황을 만들자!! 우유빛깔..2012-06-15609
334582   녹차물을 많이 마셔요.. 김경단2012-06-15527
334581   공복에 물마시기~~ ssoin2012-06-15611
334580   하루 8잔으로 건강을 위하여~ 천사su2012-06-15698
334579   넵! 명심하고 8잔 마시겠습니다. 강*아2012-06-15527
334578   나의 하루 시작과 끝이 된 빠른 걷기운동.. 고혜숙2012-06-14697
334577   빠른 걷기운동 참여하기 천사su2012-06-14677
334576   전 2시간 정도 매일 걷습니다.. 김경단2012-06-12639
334575   걷기 운동이 꼭 필요합니다 협재2012-06-12599
334574   하루 30분씩 ~~ 3 천사su2012-06-04666
334573   올바르게 걷기 1 진주맘2012-06-02884
334572   불면증을 해소하기 위해서 ! 1 bosl3535..2012-06-02843
334571   다시 한번 긴장해봅니다.. 1 불한당맘..2012-06-02862
쓰기
검색 목록보기


자연이네 유정란
미즈 함께날다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