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다가 말았네...

글쓴이 우희맘

등록일 2015-09-07 09:57

조회수 9,884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옛날 시골 외딴 집에

밤길을 잃은 손님이 찾아와

자고 가기를 간청하였다


미모가 아름다운 주인 여자가 나와

실은 주인이 멀리 다니러 가서 나 혼자인데요


하며 꺼려하다가 나그네의 행색이 안되었던지.

이 근처에 달리 집도 없고 하니 할 수 없군요

하고 허락하였다


나그네는 곧 사랑으로 안내되어

들어가 누었으나 너무나 절색의 미인인

주인여자 생각에 잠을 이루지 못하였다


그런데 얼마 있다가 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나그네는 벌떡 일어나 문을 열었더니


주인 여자가 배시시 웃으며 하는 말씀이

혼자 주무시기에 쓸쓸 하시지요?
네. 사실은 그. 그. 렇습니다.


왠 굴러 들어온 떡이냐
나그네는 어찌나 가슴이 울렁거리든지그만
말까지 더듬거렸다



*

*

*

*

*

*

*

*

*


"그럼 잘 되었군요
길잃은 노인이 또 한분 오셨으니같이 주무시지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글수 글수(6,958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250371   일본 여고생들의 귀요미송 민경쓰2015-11-0710197
250370   [캡쳐]내가 사랑하는거 알잖아.. 1 송이밤2015-11-039879
250369   외국여자들의 눈속 뛰어들기 도전 민경쓰2015-10-3010174
250368   정말 공감 가는 내용의 웹툰이네요 지혜맘2015-10-3011154
250367   적반하장 甲.... 흔남전설..2015-10-1511140
250366   매우 현실적인 배나온 마네킹 1 흔남전설..2015-10-1510904
250365   요즘 엠병신 근황 흔남전설..2015-10-159673
250364   흔한 스포일러 1 흔남전설..2015-10-158942
250363   날이 추워지다보니 지각을 자주하네요. 지각 ㅠ..2015-10-139319
250362   재밋는 영상ㅋㅋㅋㅋ 1 서진바라..2015-10-0510310
250361   이서진씨가 점점 좋아짐ㅋㅋㅋ 두끼2015-09-1810050
250360   돈까스 덕후 3 우희맘2015-09-1510270
250359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붙은 호소문 5 우희맘2015-09-1510749
250358   조카가 컴퓨터하고 난 후. 5 우희맘2015-09-1210256
250357   시골 개이름 같다 ㅋㅋㅋ 4 우희맘2015-09-1110478
250356   우리들의 과거 4 우희맘2015-09-109111
250355   딸아,미안하다...아빠 직업병이야;; 6 우희맘2015-09-0910069
250354   웃음 1 김범준2015-09-099081
250353   좋다가 말았네... 6 우희맘2015-09-079885
250352   다림질 열심히 한 옷. 5 우희맘2015-09-058719
250351   손주를 위한 좋은 정보 하나... 5 향기2015-09-049903
250350   불곰국의 고속도로 2 우희맘2015-09-048277
250349   극한의 편안함 1 우희맘2015-09-037757
250348   아,,시간이 3 손주연2015-09-027809
250347   포인트 사용했어요 11 주니2015-09-027754
250346   편한의자 4 우희맘2015-09-027930
250345   뉴욕 화제의 다리찢기남 3 민경쓰2015-09-028379
250344   셀카봉 신상품 5 우희맘2015-09-017143
250343   여자친구끼리 약속잡을 때 꼭 하는 말 5 지적번천..2015-09-018355
250342   치킨카레덮밥을 시켰어요. 4 우희맘2015-08-317207
250341   참새의 착각. 4 우희맘2015-08-317200
250340   썸녀에게 들이댔다가 강제효도 3 우희맘2015-08-307384
쓰기
검색 목록보기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