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버섯 대부분 ‘독버섯’…함부로 따먹으면 큰일나요

등록일 2018-10-23 17:05

조회수 3,418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농촌진흥청 통계에 따르면 2012~2016년 동안 독버섯으로 인한 중독사고로 총 75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7명이 사망했습니다.

올해는 폭염이 끝나고 잦아진 강우와 갑자기 낮아진 기온으로 인해 야생버섯의 발생이 급증했는데요. 식용버섯과 모양이 비슷한 독버섯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식용버섯과 유사하다고 하여 무조건 채취하여 먹는 행위는 사망과 같은 대형 사고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많은 사람이 본인만의 지식이나 일반 도감 등을 보고 야생버섯을 채취하는데요. 도감의 사진은 버섯의 특징이 잘 나타난 사진으로, 변종이나 색깔이 빠진 버섯들은 확인이 쉽지 않고 특징도 잘 나타나지 않습니다.

국립수목원에서 발간한 ‘책으로 보는 독버섯 바로 알기’나 스마트폰용 모바일 앱 ‘독버섯 바로 알기’를 활용하여 식용버섯과 독버섯을 구분하세요.

야생버섯을 섭취한 후 구토, 설사, 경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먹은 음식물을 토해내고 곧바로 병원에 가야 합니다. 독버섯은 종류에 따라 치료법이 다르기 때문에 먹고 남은 버섯을 가져가야 정확한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출처: 소방청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목록 글쓰기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