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둥 살 둥....

글쓴이 큰언니

등록일 2018-10-24 17:51

조회수 10,477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정신 없는 날이 계속 되서리 아무 생각이 없는데 .. 


가까운 이의 남편이 돌아가시거나 

촌수로는 가까운데 멀리 살았던 조카가 젊은 나이에 생을 달리했습니다. 


너무 바빠서 꼭 가봐야 하는데 장례식에 참석도 못하고 

그래서 위로조차 할 기회를 잃기도 하고 


사람 도리 못하고 사는 마음이 너무 무거워서 

마음까지 우울해서 자꾸만 가라앉습니다. 


내 인생이니, 결국 이러한 모습도 내 선택의 결과이려니 .. 

싶기도 합니다만 


뭔가 결단하고 넘어서야 할 듯 싶은 .. 이 태산을 어떻게 .. 해야 할 지..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글수 글수(604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383470   드디어 마음에 드는 만삭드레스 찾았어요ㅠ 4 롤케이크..2018-12-1811016
383469   전동칫솔 좋아하네요^^ 별맘2018-11-239457
383468   할로윈이라고 아이들 분장시켜주시나요? 3 엄마엄마..2018-10-318928
383467   고등학생 딸 입히려구요~ 1 마미다2018-10-299404
383466   죽을 둥 살 둥.... 2 큰언니2018-10-2410478
383465   딸이 비염이 너무 심해요 ㅠㅠ 1 엄마는힘..2018-10-2410295
383464   애들 겨울 패딩으로 탑텐키즈 롱패딩 샀어여~ 1 다미네맘..2018-10-1612422
383463   큰 딸이랑 같이 입을패딩ㅎㅎ 1 림맘2018-10-109318
383462   운동회 1 옆집아줌..2018-10-0210349
383461   알고보니 아들이 물이 바뀌면 알레르기가 나더라구요 2 율무엄마..2018-09-279599
383460   아들이 가만보면 아빠 행동을 그대로 따라하더군요 짱야2018-09-107705
383459   아키폰 기능 좋네요! 1 도치맘2018-09-0510143
쓰기
검색 목록보기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