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의가 뭔지도...

글쓴이 짱이맘

등록일 2001-08-22 10:35

조회수 8,326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어제 저는 주위의 맘들과 공개강좌를 갔었슴다.
아이들의 머리수를 세어보니 울아덜까지 7명이더군요.
너무 어수선하고 강사님에대한 예의가 아닐까싶어(아니 사실은 같이 강청하는것이 힘들다는것을알고)옆의 플레이파크에 아이들을 맡기고 강의실로 향했슴다. 울아덜은 어리다는 핑계로. 사실 아주어린 아이도 않되는거랍니다. 울면 여차하고 데리고 나올 생각으로 보부도 당당히 들어갔습죠. 안에는 우리 뿐만아니라 여러맘들이 와있었는데 저처럼 돌전아이 돌바기들의 아이를 데리고 있기에 왠지모를 동지애(?)가 느껴지더라구요.
시간이되어 강사님의 강의는 시작되어슴다. 5분..10분..시간이흘러가는동안 우리의 아줌마 당당한 맘들이 노크조차않고 슬리퍼를 끌며 걸어들어 오더니 웬 웃음소리는 전원주 아줌마 저리가라더라구요.
강의내용이 끊긴건 당연하구요. 다시 강연이 시작되는데 또 두명의 맘들이 들어오대요. 자판커피를 뽑아들고서...
강연은 이어지고 또다시 끊어지고 쥐구멍이 있으면 쏙!들어가고싶더라구요. 저도 울아덜 울까봐 조바심을 낸건 사실이구요. 아덜은 지엄니가 지들을 위해 공부(?)하러 온줄을 알았나봐요. 울지도않고 기특하게시리 잘놀더군요.
몇몇 엄마들의 아이들이 강연실로 들어왔다 나갔다 뛰어다니고 정말 정신 없더라구요.
나중에 강사님 표정도 굳히는것같고 민망+황당했슴다.
3/1인원밖에 안되는 강청의 인원이 얼마나 어수선하고 정신이없는지
나중에 강사님의 한말씀이 생각나네요.
제가사는 이지역이 `열악한 환경`인것 같다고요.
아마도 빗대서 하신 말씀같아요.
자녀를 사랑하시는 맘들!
우리 아이들에게 공중도덕지켜라,예의범절지켜라,시간을잘지켜라....
하며 잔소리(?)하며 가르치시지는 않는지요.
저도 제자신이 흐트러지게 행동하면서 아이에게 무심히 가르치고 보여줄때가 있거든요. 한번더 내자신 내주위를 돌아보면 어떨까싶네요.
어제 몇몇 엄마들의 무심코 행한 행동들을 보고 저는 솔직히 싫었어요.
그런 모습을 본 어린 자녀들은 어떡게 생각하고 배울련지....

오늘 제글은 참으로 길고 좀 씁쓸하네요.
모든 맘들 따끈한 차 한잔 마시며 자신과 자녀와 가정을위해 화이팅!!
하자구요.
담에 웃음 가득한 글로 만나자구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35,703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오랜 만에 찾아온 집 이집인지 창포2009-07-136531
    Re: 어서오세요 치자2001-08-267505
11980   인사드립니다..*^^* 공진영2001-08-258870
    Re: 인사드립니다..*^^* 치자2001-08-257611
11979   진짜 큰일이에유^^^ 유은2001-08-258219
    Re: 진짜 큰일이에유^^^ 운영자2001-08-257484
11978   바람에서...서늘한 기운이..느껴지는 아침에.. 천선아2001-08-258057
    Re: 바람에서...서늘한 기운이..느껴지는 아침에.. 다정이2001-08-267130
11977   안성에서 뵙겠습니다. 세실2001-08-258145
11976   반갑심더... 부산댁이라예. 빵순이2001-08-258238
    빵순이님! 신풍녀2001-08-296952
    Re: 반갑심더... 부산댁이라예. 다정이2001-08-257321
    Re: 환영합니다.. 게시판지..2001-08-257040
11975   오랫만에 들어오려고 하니 비밀번호가 틀리다고 나오네오 어떻게 하나요. 노현순2001-08-248215
    Re: 오랫만에 들어오려고 하니 비밀번호가 틀리다고 나오네오 어떻게 하나요. 게시판지..2001-08-247128
      대체 깡인가, 사랑인가.. 3 누봉이2009-04-015647
11974   잠시 뒤돌아서 서서 가을 바람을 맞으며..... 영차2001-08-247911
    Re: 잠시 뒤돌아서 서서 가을 바람을 맞으며..... 다정이2001-08-257570
    Re: 지난해 엠티사진은 온통 꽃밭속의 차모씨 사진뿐이었습니다. 천선아2001-08-247480
    ㅎㅎㅎ 나~꽃~2001-08-246634
11973   아침에 들은 숫자놀음에 관한 재미난 유머 하나. 문은2001-08-248056
    형님아~~ 향정2001-08-247024
    음...치자성. 문은2001-08-246498
    Re: 문은님 문은2001-08-247429
    문은님 나무그림..2001-08-246849
    Re: 푸하하하~~~~ 치자2001-08-247183
11972   안녕하세요! sun2001-08-237886
    Re: 반가워요~^*^! 치자2001-08-237323
      저도 울동네 유채.. 또미2009-04-014560
    Re: 어솨요.. 반갑습니다.. 깡수기2001-08-236909
11971   최근에 아이 충치 치료하신분의 답변 부탁드립니다 망울2001-08-227384
쓰기
검색 목록보기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