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구

글쓴이 사랑해

등록일 2016-06-02 08:37

조회수 2,544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식구 : 밥을 함께 먹는 다는것
행복한 만찬.말만 들어도 배가 불러오는 기분을 안겨주는 나에게 있어 먹는다는 행위는 꽤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같은 값이면 양이 적더라도 맛있고 건강한 식사를 하기 위해 노력하는 편이다. 물론 햄버거나 미국식 피자 혹은 거리의 포장마차에서 파는 떡볶이나 튀김 오뎅 같은 음식이 먹고 싶은 순간도 인생에는 종종 찾아오기에 언제나 그렇게 건강하고 질 좋은 음식만을 먹었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어렸을 때부터 가족 농장이 있어서 그곳에 농사를 지어서 야채나 과일을 먹곤 했고 봄이면 쑥이네 취나물이네를 캐러 다니라 바빴더랬지..더이상 큰 규묘의 농장은 아니지만 요즘도 아빠는 텃밭에서 신선한 채소들을 열심히 기르시곤 한다 알이 토실하게 영근 고구마, 감자, 토란을 뽑으며 느꼈던 희열과 먹음직스럽게 익은 옥수수를 따서 삶을 때 솥 옆에 앉아 아직 멀었냐고 몇 번이고 물으면 조금만 더 기다리라는 엄마의 정다운 목소리, 보리밥이라면 지겹다고 흰 쌀밥을 먹을 수 있게 된 뒤부터는 입에도 대시지 않으셨던 할머니, 똑똑 떨어지던 빗소리를 들으며 옹기종기 모여앉아 맛있는 닭백숙을 먹다가도 그 닭이 우리가 키우던 닭이라는 이야기를 들으면 엉엉 울며 닭 안 먹는다고 빗속으로 달려나가던 내 모습, 생각만해도 마음 찡하고 따뜻해지는 그 모든 추억이다 내가 어린시절을 보냈던 집의 뒷마당에 심어졌던 커다란 감나무를 떠올리게 하고, 엄마랑 할머니가 쑥을 캐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면 옆에 앉아 돕겠다고 쑥을 뿌리까지 쑥쑥 뽑아대던 내 유년과, 처음으로 상추를 따는데 하얀 수액을 보며 상추가 아프다고 했더니 큰 소리로 웃던 아빠의 웃는 얼굴과 가족과 가까운 사람들이 모여 앉아 신선한 밥상 위에 모여 함께 식사를 하던 기억이 모두 생생하게 내 곁으로 돌아왔기 때문일 게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697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335229   식구 사랑해2016-06-022546
335228   저녁시간만이라도 하나가 되려고 노력중입니다. 예빈예범..2016-05-312514
335227   가족 박지호2016-05-312348
335226   언제나 공감하고 들어주고 안아줘요 동하맘2016-05-312619
335225   사랑한다고 말해주기 우선영2016-05-312500
335224   좋아요 원현정2016-05-312325
335223   소소한 이벤트를 하고 있어요 송현정2016-05-312425
335222   우리 가족 소소한 실천사랑 김민영2016-05-312732
335221   가족 사랑을 위해 다시또한..2016-05-312380
335220   땀을 흘리며 사랑을 배워갑니다 옹이마마..2016-05-312554
335219   가족에게 마리2016-05-312198
335218   사랑합니다 말한마디로 사랑과 존경 표현하기 지니유니..2016-05-312448
335217   매일 아침,저녁으로 응원해 주는 아내! 오현균2016-05-312395
335216   칭찬더하기 쭈쭈니맘..2016-05-302091
335215   *아빠의 빈자리* 엄마 스마일 ^___^ 김혜진2016-05-302739
335214   행복의 향기가 나는 우리 집 정순옥2016-05-262329
335213   실천하고 있는것~~ 샤베트2016-05-262353
335212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happy2016-05-252290
335211   아이에게 위로를 받은 날 주니2016-05-242508
335210   적어도 하루 세번은 환하게 웃게 만들어 주고 싶어요 블루카라..2016-05-242307
쓰기
검색 목록보기


자연이네 유정란
미즈 함께날다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