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글] 남편들은 우리의 추억을 알까

글쓴이 치자

등록일 2003-05-25 19:00

조회수 5,156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갑자기 잠자고 있는 남편의 얼굴을 내려다 보게 되네요
이 남자에게서 빛나는 추억은 어떤색깔일까
삼십년 가까이 살을 맞대고 부부란 이름으로 살아왔으면서
난 이 남자에 대해서 얼마큼이나 알고 있을까

그리고 이 남자는 나에 대해서 얼마만큼이나 알고 있을까
내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무얼 하고 싶어하는지
어떤 추억을 가지고 있는지 알고 있을까

근데요 선아님
나이가 들어갈수록 남편의 잠든얼굴을 내려다 보면
괜히 콧날이 시큰해지고 그래요
힘든 세월 살아오느라 참 애 많이 썼구나 싶고요
아마도 제가 철이 들려고 하나 봐요 ㅎㅎㅎ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35,035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11909   같은주부대학의 존재의미는,,,,,,,,, 부산아이..2001-08-0312078
    Re: 같은주부대학의 존재의미는,,,,,,,,, 천선아2001-08-0310506
11908   [알림] 자유게시판이 소중한만남으로 문패를 바꾼 이유 천선아2001-08-0311645
11907   내 멋에 산다 2 만석2001-08-0311190
    안녕하세요. *^^* 파피루스..2004-11-1210080
    오늘 가입했습니다~^^ 파피루스..2004-11-129667
    안녕하세요. *^^* 파피루스..2004-11-129397
    Re: 문은님 보고자픈디요~~~ 천선아2001-08-0310505
    Re: 치자형님두요~~ 라라2001-08-148552
    Re: 라라님~~ 치자2001-08-148784
    반가워요. 희망2001-08-188105
    Re: 빈둥지님 어서 오셔요..^^ 게시판지..2001-10-107240
    Re: 게시판 성격과 상관없이 올려보는 [여행자를 위한 서시] 치자2001-10-177142
    Re: 치자님.. 저 진지하게 질문이 하나 있답니다..^^ 김향숙2001-10-177272
    Re: 향숙님 무슨 말씀인지 ~~~^*^ 치자2001-10-177814
    Re: MBC 6시 생방송 화제집중에 출연했어요!!! 이영숙2001-11-227292
    Re: 흰멍이가 복을 많이 받았군요..^^ 게시판지..2001-12-016588
    Re: 햄버거를 좋아하나요 팡팡2002-02-286582
    Re: 햄버거를 좋아하나요 이지녀2002-03-016540
    Re: 급한 엄마가 되었어요.. 은애2002-03-216460
    Re: 급한 엄마가 되었어요.. 산호수2002-03-256220
    Re: [당신의 손](고도원의 아침편지 4.11) 마담2002-04-126598
    뮤직카페..멋지네요... 사이트지..2002-05-305816
    우하하하하 파란멜론..2002-06-036078
    여기서도 뵈니까... 좋네요 가을바다..2002-06-046304
    어떤 외식... 예쁜개구..2002-06-045888
    어떤 외식... 해피데이..2002-06-045751
    팔색조님 치자2002-06-045935
    저도 그런 생각을 합니다. 아로미2002-06-065891
    건승하세여. 분홍개물..2002-06-076377
    푸흐~. 행복하세요.. 천선아2002-06-075757
쓰기
검색 목록보기


미즈 소비자랩 인재풀 등록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