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아침에 //// //

글쓴이

등록일 2003-07-19 10:22

조회수 5,040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시도 좋고..음악도 좋습니다. ^^

요즘 신문 보기가 겁이 나네요. 왜 이렇게 사회가 불안한지. 덩달아 별일 없는 우리 집 식구들도 다시 한 번 살펴보게 됩니다.

살기 위해서는 제일 중요한 일이 먹고 사는 일이겠지요.

먹고 살기 힘들어 아이들과 동반 죽음을 선택한 주부 얘기가 끝도 없이 신문에 오르고, 오늘은 사설에 그 얘기를 안 실은 신문이 없을 정도였구요.
그런데도 세상은 다 제 갈길을 잘 가고 있는 것 같아요. 누군가 배가 고파 죽거나 말거나. 우리는..늘 그렇게 살아왔는지..모르겠지만요.

명랑코믹 불륜 드라마래나..뭐래나.

그걸 1회를 보았거든요. 차 사고가 났는데 바쁜 남편 대신 남자친구를 부르고. 옷을 버렸는데 여관으로 가서 옷을 빨고. 거기서 또 앞집 여자를 우연하게 마주치고. 허참.

보다보니 참 어이없더군요.

운전이 미숙해서 자주 하지는 않지만, 만약 혼자 타고 가다 사고가 났다면 저 같음 보험회사에 전활할건데. 그리고 주부 내공이 뭐 공짜로 생겨났나요. 큰소리엔 더 큰소리가 약인법인데. ^^; 소리 지르기 억지쓰기..내 맘대로 될때까지 버티기 한 판. 사실 이런거에 이골나 있는데..정말 어디서 저런 얌전한 주부 모델을 봤는지...현실감 없는 얘기에 2회부터는 안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안 볼겁니다.

이런저런 신문 기사를 보다보면, 굳은 결심 하나가 생겨납니다. 글빨을 쎄우자. 그래서뤼 가슴에 삘이 뻑하고 꽂히는 대본 하나 맹글어버리자. 그래서 방송을 현실과 가깝게 끌어내려 보자. 뭐 이런 거창한 상상을 하곤 합니다.

암..상상입니다. 상상예찬이라고..그게 뭐 광고에만 멋지게 나올 필요는 없겠지요. 가슴에 멋진 상상..하나 붙들어 달고 비릿한 그리고 너저분한 현실을 나름대로 정화해버리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서 매일 이러고 삽니다.

쓰다보니..백설같이 고운 음악과 시를 베려버렸네요. 죄송합니다.

주말인데...별로 할 일이 없네요. 오란 데도 없고..갈 데도 없고. 오늘 낮엔 여기서 죽치고 놀아볼까 합니다.

또..인사 드릴게요. 자주 뵈어요. 주말 잘 보내셔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35,035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민정님...관계를 정리하죠! 천선아2002-06-075743
    선아님 치자2002-06-145880
    토토 같은 딸... 어떨까요? 은반디2002-06-265936
    [또펌] 정말 한국인이라면 붉은 악마 티에..검은 리본을... 두레박2002-06-296131
    안녕! 사주대 - 개교일은 2월 29일 은애2003-03-025488
    반가운이를 신문에서 만나다~ 치자2003-03-054964
    저 오랜만에 책 한권 읽었어요. 치자2003-03-205474
    안녕히 DJ...(어느 청와대 출입기자의 고백) 치자2003-03-215127
    이유있는 하소연!!! 귀여워2003-04-285422
    [펀글] 남편들은 우리의 추억을 알까 치자2003-05-255167
    지희님!! 초승달2003-06-035425
    초승달님.. 천선아2003-06-045388
    비오는 아침에 //// // 2003-07-195044
    오~ 잘 활용하겠습니다. 해피엔드..2003-09-055145
    추석 정말 잘 보내실 거 같군요. 푸하하하..2003-09-065192
    추석 잘 보내세요 범경화2003-09-065089
    4월 15일은 쓰레기 분리 수거의 날 화난국민..2004-03-135586
    다 쓸어버려야 해 맞아맞아..2004-03-135472
    양비론도 지겹다. 지나가다..2004-03-145369
    양비론도 지겹다. 글쎄2004-03-145233
    양비론도 지겹다.== 여기에 한표! 푸푸2004-03-145325
    그 꼴통이란 어휘속에는 헐헐2004-03-145120
    동감합니다 소리2004-03-144899
    이해가 안돼는건.지나가다님 같군요. 여기가 지나가다님의 홈피도 아 닌데.....누글 바보로 만든다는건지... 누구와 감정 싸움을 할려고 누봉이님이 글을 올린건 아닌것 같은데요. 후후2004-03-155072
    정민님... 천선아2004-04-195155
    추카추카 누봉이2004-09-015141
    축하인사가 늦었습니다. 천선아2004-09-024960
    꿈을 꾸는...시간들... 치자2004-10-265153
    Re:내 늙은 자화상 작은들풀..2004-12-085230
    중학생 아들 석혜원2005-03-085529
    축하해요 치자2005-10-205434
쓰기
검색 목록보기


집콕라이프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