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아침에 //// //

글쓴이

등록일 2003-07-19 10:22

조회수 5,661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시도 좋고..음악도 좋습니다. ^^

요즘 신문 보기가 겁이 나네요. 왜 이렇게 사회가 불안한지. 덩달아 별일 없는 우리 집 식구들도 다시 한 번 살펴보게 됩니다.

살기 위해서는 제일 중요한 일이 먹고 사는 일이겠지요.

먹고 살기 힘들어 아이들과 동반 죽음을 선택한 주부 얘기가 끝도 없이 신문에 오르고, 오늘은 사설에 그 얘기를 안 실은 신문이 없을 정도였구요.
그런데도 세상은 다 제 갈길을 잘 가고 있는 것 같아요. 누군가 배가 고파 죽거나 말거나. 우리는..늘 그렇게 살아왔는지..모르겠지만요.

명랑코믹 불륜 드라마래나..뭐래나.

그걸 1회를 보았거든요. 차 사고가 났는데 바쁜 남편 대신 남자친구를 부르고. 옷을 버렸는데 여관으로 가서 옷을 빨고. 거기서 또 앞집 여자를 우연하게 마주치고. 허참.

보다보니 참 어이없더군요.

운전이 미숙해서 자주 하지는 않지만, 만약 혼자 타고 가다 사고가 났다면 저 같음 보험회사에 전활할건데. 그리고 주부 내공이 뭐 공짜로 생겨났나요. 큰소리엔 더 큰소리가 약인법인데. ^^; 소리 지르기 억지쓰기..내 맘대로 될때까지 버티기 한 판. 사실 이런거에 이골나 있는데..정말 어디서 저런 얌전한 주부 모델을 봤는지...현실감 없는 얘기에 2회부터는 안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안 볼겁니다.

이런저런 신문 기사를 보다보면, 굳은 결심 하나가 생겨납니다. 글빨을 쎄우자. 그래서뤼 가슴에 삘이 뻑하고 꽂히는 대본 하나 맹글어버리자. 그래서 방송을 현실과 가깝게 끌어내려 보자. 뭐 이런 거창한 상상을 하곤 합니다.

암..상상입니다. 상상예찬이라고..그게 뭐 광고에만 멋지게 나올 필요는 없겠지요. 가슴에 멋진 상상..하나 붙들어 달고 비릿한 그리고 너저분한 현실을 나름대로 정화해버리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서 매일 이러고 삽니다.

쓰다보니..백설같이 고운 음악과 시를 베려버렸네요. 죄송합니다.

주말인데...별로 할 일이 없네요. 오란 데도 없고..갈 데도 없고. 오늘 낮엔 여기서 죽치고 놀아볼까 합니다.

또..인사 드릴게요. 자주 뵈어요. 주말 잘 보내셔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35,139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Re: 와우~~~ 반갑습니다. 치자2001-08-177619
11948   운영자님 보셔유 울산 아..2001-08-168451
    Re: 운영자님 보셔유 운영자2001-08-167622
11947   문은님 글을읽고 치자2001-08-168325
11946   신고식~ 합니다 야옹친구..2001-08-158379
    Re: Re:반갑습니다 야옹친구..2001-08-168041
    Re:반갑습니다 치자2001-08-157729
11945   로그인이....... 허연여우..2001-08-158859
    Re: 메일드렸습니다(내용무). 운영자2001-08-167281
11944   안녕하세요? 해피2001-08-158296
    Re: 어서오세요 치자2001-08-158056
11943   안녕하세요~?! 숙아2001-08-147845
    Re: 어서오세요 치자2001-08-147665
    Re: 숙아님 반갑습니다.. 게시판지..2001-08-147817
11942   천선아님 ~~~~~ 피자2001-08-138375
    Re: 피자니이임...~~~ 천선아2001-08-148047
11941   천선아님 정우익님 고맙습니다 솔배기2001-08-138595
    Re: 솔배기님께.. 천선아2001-08-147698
11940   김향숙님 보시와요. 희망2001-08-138100
    비가 내리니 주유천하? 희망2001-08-137231
    Re: 선배님 감사합니다.. 김향숙2001-08-137819
11939   화투해서 돈 잃고 속 좋은 사람 없어 가을이2001-08-128751
11938   인형극동우회를 만들고 싶어요 이상희2001-08-128903
    Re: 아주 작은 인형극 천선아2001-08-148035
11937   천선아님 고맙습니다 치자2001-08-128263
    와~~~ 희망2001-08-137752
11936   질문있어요 플로랄2001-08-118457
    답변: 플로랄님 .. 2001-08-138420
11935   홈패션(커튼을 해야 하는데) 김은미2001-08-118171
    Re: 홈패션(커튼을 해야 하는데) 천선아2001-08-148114
11934   궁금한것이 있어요 주부2001-08-118495
쓰기
검색 목록보기


cctv설치 서명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