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후기 | 오펀스 감사히잘봤습니다 :)

글쓴이 객석에 앉은

등록일 2019-09-16 18:22

조회수 408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초연 때도 젠더프리 공연이 올라오길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내심 이 바닥이 그렇지,라는 체념을 하고 있었다. 젠더프리라는 네 글자가 주는 무게감 탓인지 극 초반에는 낯설게 느꼈었는데, 감정이 쌓이면 쌓일수록 이 페어의 다음으 기대할 수 밖에 없게 됐다. 배우 각각의 색깔을 제대로 살려 캐릭터를 구축했을 뿐만 아니라, 호칭이 주는 이질감마저도 세상에 내던져진 두 사람한테는 형이라는 호칭이 필요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여전히 젠더프리가 여자든 남자든 연기할 수 있는 기회라기 보다는, 여자 배우에게 주어지는 역할의 폭이 좁은 상태에서 둘 사이의 간극을 줄일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마지막 장면에서 "넌 어떠냐, 아들."이 아닌 "넌 어떠냐, 딸"이라는 말로 지금까지 쓰여왔던 호칭을 모호하게 만드는 순간 그동안 수많은 그리고 다양한 남자 캐릭터에 자신을 이입해야했던 여자 관객인 내겐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 그리고 여자 배우를 남자 캐릭터에 억지로 끼어넣기 보다는 그 역할 자체에 충실하게 연기했던 배우들을 통해 표출됐기에, 남성의 목소리로만 끊임없이 재생산되거나 제시되었던 이야기들이 결국 무대 위에 이야기를 세우는 창작진의 편견과 게으름 때문에 지워졌을 뿐, 결국 여자의 이야기도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점이 좋았다.

그리고 여자 배우의 목소리로 구현되었을 때 비로써 집 안에 갇혀, 본인의 능력에 미치지 않게, 그리고 배운 것을 감춰야했던 필립을 보면서 자신의 능력이 평가절하되거나, 아니면 재능을 숨겨야했던 수 많은 여자들을 떠올릴 수 있었다. 초연 때도 이 공연을 적지 않게 봤지만, 필립을 보면서 집 안에 갇힌 여자들을 떠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그저 필립을 보면서 가족 내 가스라이팅, 그리고 그 조차도 나와는 거리가 있는 상태로 극을 해석해나갔다. 물론 그때와 지금의 내 시선 차도 감상이 달라지는 이유가 될 수도 있겠지만, 또 다시 남성 인물로써 필립이 표현됐다면 여기까지 생각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여자가 가진 완벽과 감춤에 대해 말하고 있으면, 학벌 낮은 남자가 자기 부인이 공부해 대학에 합격함으로써 자기보다 학벌 높아졌다는 이유로 손가락 자르고, 그 사람 친척은 봉합할 수 없도록 그 손가락 쓰레기통에 버려 숨겼다는 실제 사건을 떠올린다. 꼭 외국 사례가 아니더라도, 엄마 세대로만 올라가도 공부 잘하는 데, 공부 못하는 남자들 때문에 진학 못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그렇게 오랜시간 여성의 능력을 보호라는 이름 아래 가려진 상태로 감춰져 있었다.

나는 특히 최수진이라는 배우가 구현해내는 필립이 가진 단호함이 좋았다. 처음으로 혼자서 산책 다녀오고, 너는 원래 그랬었다고, 나는 너를 잘 돌봐야 하는 책임이 있다며 화를 내는 트릿 말에 대꾸할 때, 트릿의 폭력적인 모먼트에서 움찔하지 않고 꿋꿋하게 서, 트릿을 똑바로 바라보며 이유에 대해 말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 무엇도 막을 수 없는 성장에 대해 떠올렸다. 극 초반 역시 트릿이 알려준 거짓 공포에 갇혀있었을 뿐, 집 안에서 금지된 행위를 지속해서 함으로써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밑받침을 만들었고, 트릿이 만든 공포가 거짓이라는 걸 알려준 해롤드가 제 곁에 다가왔을 때, 지금까지 참아왔던 걸 한순간에 폭발시키는 필립이라는 캐릭터를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 정말 수진 필립은 갇힌 세상 속에 한정된 언어와 행동만을 배웠음에도 불구하고 그게 보호자인 트릿을 위한, 혹은 그 아래에서 계속 있기 위한 타협이라는 게 너무너무 잘 보여서 매 순간이 놀람의 연속이었다.

두 사람의 이야기가 흥미로운 건 필립이 최종적으로 원했던 것들은 트릿 비호 아래서는 불가능한 일이었고, 트릿의 세상은 필립을 지키는 게 전부였기에 해롤드의 등장으로 필립은 불안정에서 안정으로, 트릿은 나름의 타협과 안정에서 불안정한 상태로 향한다는 점이었다. 앞으로 이 극을 통해, 그리고 다른 매체 속에 겹쳐지는 수 많은 필립과 트릿을 통해 이 흥미가 어떻게 해석이 될지가 기대된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9,017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351825   이벤트 응모 및 후기작성 안내 2 운영자2019-11-01402
351883  공연후기 |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 권소영2020-01-1481
351882  공연후기 | 체홉, 여자를 읽다를 보고 시지오2020-01-13110
351881  공연후기 | 감성폭발 시간여행 수상한흥..2020-01-1097
351880  공연후기 | 체홉,여자를읽다 리드2020-01-09212
351879  공연후기 | 2호선 세입자를 보고 1 시지오2020-01-04170
351878  공연후기 | 안나라수마나라.. 1 서혜경2019-12-20442
351877  기타이벤트 | 문화지원~연극 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후기 리드2019-12-19326
351876  공연후기 | 파랑새 전시회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일까요) 장미*2019-12-19306
351875  공연후기 | 옥탑방고양이보고... 리드2019-12-17345
351874  공연후기 | <창작뮤지컬> 바보사량 kimo1910..2019-12-15300
351873  공연후기 | 바보사랑뮤지컬 보고 리드2019-12-14223
351872  공연후기 | 빈센트 반 고흐 김은영2019-12-11253
351871  공연후기 | 바람과 온도.. 달과 별의 하모니, 뮤지컬 [빈센트 반고흐] 후기 shoujuan..2019-12-09230
351870  공연후기 | 번개맨 라이브 후기 이경미 2019-12-09244
351869  공연후기 | 고스트 관람... 1 이종우2019-12-08344
351868  공연후기 | 경성스케이터를 보고 시지오2019-12-06292
351867  공연후기 | 경성스케이트를 보고 2 리드2019-12-04265
351866  기타이벤트 | 파랑새 전시 후기 1 장윤정2019-12-02310
351865  공연후기 | 뮤지컬 써니텐 한승화2019-12-02313
351864  기타이벤트 | 알폰스 무하전 아름다움의 향연 한*자2019-12-01275
351863  공연후기 | 뮤지컬 아이언마스크 장미*2019-11-28378
351862  기타이벤트 | [책] 관계도 반품이 됩니다 동글2019-11-28244
351861  기타이벤트 | 파랑새 전시회 다녀왔어요 1 2019-11-27258
351860  기타이벤트 | 파랑새전~ 1 엉이2019-11-27264
351859  기타이벤트 | 파랑새 전시회 1 수니2019-11-27302
351858  공연후기 | [아이언마스크] 정말 어마어마했던 공연!!!! 감사합니다! shoujuan..2019-11-27285
351857  기타이벤트 | 파랑새 미술전시관람 리드2019-11-26230
351856  공연후기 | 아이언마스크~ 엉어2019-11-25317
351855  공연후기 | 고스트를 보고 시지오2019-11-24204
351854  공연후기 | 멋진 추리 쉬어매드니스 보았습니다 커피한잔..2019-11-23274
351853  공연후기 | 고스트 보고왓어여~~!!!^^ 1 리드2019-11-23275
351852  공연후기 | 덕분에 알폰스 무하 전시 잘 보고 왔습니다. 마*훈2019-11-22239
351851  공연후기 | 연극 메모리 인 드림 후기 심새해2019-11-21223
351850  공연후기 | 지하철 1호선 강유신2019-11-20223
쓰기
검색 목록보기


DreamMiz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