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후기 | 오펀스 감사히잘봤습니다 :)

글쓴이 객석에 앉은

등록일 2019-09-16 18:22

조회수 193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초연 때도 젠더프리 공연이 올라오길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내심 이 바닥이 그렇지,라는 체념을 하고 있었다. 젠더프리라는 네 글자가 주는 무게감 탓인지 극 초반에는 낯설게 느꼈었는데, 감정이 쌓이면 쌓일수록 이 페어의 다음으 기대할 수 밖에 없게 됐다. 배우 각각의 색깔을 제대로 살려 캐릭터를 구축했을 뿐만 아니라, 호칭이 주는 이질감마저도 세상에 내던져진 두 사람한테는 형이라는 호칭이 필요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여전히 젠더프리가 여자든 남자든 연기할 수 있는 기회라기 보다는, 여자 배우에게 주어지는 역할의 폭이 좁은 상태에서 둘 사이의 간극을 줄일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마지막 장면에서 "넌 어떠냐, 아들."이 아닌 "넌 어떠냐, 딸"이라는 말로 지금까지 쓰여왔던 호칭을 모호하게 만드는 순간 그동안 수많은 그리고 다양한 남자 캐릭터에 자신을 이입해야했던 여자 관객인 내겐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 그리고 여자 배우를 남자 캐릭터에 억지로 끼어넣기 보다는 그 역할 자체에 충실하게 연기했던 배우들을 통해 표출됐기에, 남성의 목소리로만 끊임없이 재생산되거나 제시되었던 이야기들이 결국 무대 위에 이야기를 세우는 창작진의 편견과 게으름 때문에 지워졌을 뿐, 결국 여자의 이야기도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점이 좋았다.

그리고 여자 배우의 목소리로 구현되었을 때 비로써 집 안에 갇혀, 본인의 능력에 미치지 않게, 그리고 배운 것을 감춰야했던 필립을 보면서 자신의 능력이 평가절하되거나, 아니면 재능을 숨겨야했던 수 많은 여자들을 떠올릴 수 있었다. 초연 때도 이 공연을 적지 않게 봤지만, 필립을 보면서 집 안에 갇힌 여자들을 떠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그저 필립을 보면서 가족 내 가스라이팅, 그리고 그 조차도 나와는 거리가 있는 상태로 극을 해석해나갔다. 물론 그때와 지금의 내 시선 차도 감상이 달라지는 이유가 될 수도 있겠지만, 또 다시 남성 인물로써 필립이 표현됐다면 여기까지 생각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여자가 가진 완벽과 감춤에 대해 말하고 있으면, 학벌 낮은 남자가 자기 부인이 공부해 대학에 합격함으로써 자기보다 학벌 높아졌다는 이유로 손가락 자르고, 그 사람 친척은 봉합할 수 없도록 그 손가락 쓰레기통에 버려 숨겼다는 실제 사건을 떠올린다. 꼭 외국 사례가 아니더라도, 엄마 세대로만 올라가도 공부 잘하는 데, 공부 못하는 남자들 때문에 진학 못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그렇게 오랜시간 여성의 능력을 보호라는 이름 아래 가려진 상태로 감춰져 있었다.

나는 특히 최수진이라는 배우가 구현해내는 필립이 가진 단호함이 좋았다. 처음으로 혼자서 산책 다녀오고, 너는 원래 그랬었다고, 나는 너를 잘 돌봐야 하는 책임이 있다며 화를 내는 트릿 말에 대꾸할 때, 트릿의 폭력적인 모먼트에서 움찔하지 않고 꿋꿋하게 서, 트릿을 똑바로 바라보며 이유에 대해 말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 무엇도 막을 수 없는 성장에 대해 떠올렸다. 극 초반 역시 트릿이 알려준 거짓 공포에 갇혀있었을 뿐, 집 안에서 금지된 행위를 지속해서 함으로써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밑받침을 만들었고, 트릿이 만든 공포가 거짓이라는 걸 알려준 해롤드가 제 곁에 다가왔을 때, 지금까지 참아왔던 걸 한순간에 폭발시키는 필립이라는 캐릭터를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 정말 수진 필립은 갇힌 세상 속에 한정된 언어와 행동만을 배웠음에도 불구하고 그게 보호자인 트릿을 위한, 혹은 그 아래에서 계속 있기 위한 타협이라는 게 너무너무 잘 보여서 매 순간이 놀람의 연속이었다.

두 사람의 이야기가 흥미로운 건 필립이 최종적으로 원했던 것들은 트릿 비호 아래서는 불가능한 일이었고, 트릿의 세상은 필립을 지키는 게 전부였기에 해롤드의 등장으로 필립은 불안정에서 안정으로, 트릿은 나름의 타협과 안정에서 불안정한 상태로 향한다는 점이었다. 앞으로 이 극을 통해, 그리고 다른 매체 속에 겹쳐지는 수 많은 필립과 트릿을 통해 이 흥미가 어떻게 해석이 될지가 기대된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8,951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350039   [필독]초대 이벤트 관련 안내 2 운영자2015-01-196973
350008   이벤트 후기작성 관련하여 안내 드립니다. 운영자2015-01-168423
351817  공연후기 | 연극 오펀스 관람후기 조*아2019-10-2219
351816  공연후기 | 10/19 저녁7시 오펀스 관람후기 장미선2019-10-2154
351815  서평단후기 | 신경써달라고 한 적 없는데요? 안동희2019-10-2035
351814  서평단후기 | 펭귄이 말해도 당신보다 낫겠다. 노옥자2019-10-2020
351813  서평단후기 | 도서증정이벤트<펭귄이 말해도 당신보다 낫겠다>서평 곽현정2019-10-2035
351812  공연후기 | 연극 오펀스 너무 재미있게 관람했습니다 사랑2019-10-1931
351811  기타이벤트 | 안녕 푸 전시회~ 마미~2019-10-1733
351810  서평단후기 | 개떡같은 기분에서 벗어나는법 서평 후기 윤베드로..2019-10-1746
351809  공연후기 | 뮤지컬 세종 1446 가은맘2019-10-1687
351808  공연후기 | 뮤지컬 세종, 1446 곽종민2019-10-14109
351807  공연후기 | 뮤지컬 '세종, 1446' 후기 이충익2019-10-12120
351806  공연후기 | (연극) 연애플레이리스트 kimo1910..2019-10-1061
351805  공연후기 | 연극 라이어 후기 서준맘2019-10-07112
351804  공연후기 | 국민 연극 라이어 I 가은맘2019-10-02147
351803  공연후기 | 라이어 1탄 후기 김은지2019-09-30161
351802  공연후기 | 라이이 1탄을 보고 시지오2019-09-29111
351801  공연후기 | '안녕 말판씨' 감동이 있는 연극 윤영미2019-09-27143
351800  기타이벤트 | 해피인사이드 전시 박하영2019-09-24204
351799  공연후기 | 기적같은 평범한 날, 안녕 말판씨 소*정2019-09-21248
351798  기타이벤트 | 미안하지만 미안해하지 않을래 도서 후기 정연옥2019-09-21198
351797  공연후기 | 격려를 받은 연극 오펀스! 코코2019-09-21199
351796  공연후기 | 전설의 리틀 농구단 이혜경2019-09-18222
351795  공연후기 | 곰돌이 푸 전시회 꼬미곰2019-09-18219
351794  공연후기 | 기다렸던 공연. 이신효2019-09-18135
351793  공연후기 | 전설의 리틀 농구단 김수현2019-09-17148
351792  공연후기 | 전설의 리틀 농구단 장영숙2019-09-17164
351791  공연후기 | 노란물결~안녕 푸우~ 장영숙2019-09-17195
351790  공연후기 | 오펀스 감사히잘봤습니다 :) 객석에 ..2019-09-16196
351789  공연후기 | 전설의 리틀 농구단 후기 양현주2019-09-16196
351788  공연후기 | 무용극 궁: 장녹수전 가은맘2019-09-15163
351787  기타이벤트 | [전시] 안녕, 푸 展 가은맘2019-09-15145
351786   궁 ㆍ 장녹수전~ 멋져요 윤신애2019-09-15215
351785  공연후기 | 쉬어매드니스 재밌었어요 :D mook1234..2019-09-14149
쓰기
검색 목록보기


DreamMiz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