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8일 첫 경력단절 예방주간…‘윙크 캠페인’

등록일 2018-10-23 10:43

조회수 175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22~28일 첫 경력단절 예방주간…‘윙크 캠페인’

토크콘서트·댄스 UCC 공모전…여가부, 지원사업 집중 홍보



여성가족부는 여성들의 경력단절을 예방하고 일·생활 균형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경력단절 예방주간(10월 22~28일)’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국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와 공동으로 ‘경력단절예방 윙크(W-ink) 캠페인’을 펼친다.

‘경력단절 예방 윙크(W-ink) 캠페인’은 일하는 여성이 결혼, 출산, 육아 후에도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는 가정·기업·사회문화를 만들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캠페인명 ‘윙크(W-ink)’는 ‘여성(Woman)’과 ‘일(Work)’의 알파벳 ‘더블유(W)’와 ‘잇다(Link)’의 ‘잉크(~ink)’를 조합했다.

여가부는 지난해부터 재직여성의 고용유지를 위한 전문상담과 직장문화 개선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경력단절예방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업은 지난해 광역·거점새일센터 15개소에서 시작했으며 내년 40개소 이상으로 확대해 운영할 예정이다.

여가부는 이번 예방주간에 이 사업을 집중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26일에는 ‘여성의 경력 언제나 윙크(W-ink) 토크콘서트’가 서울 용산구 동자아트홀에서 열린다.

새일센터 홍보대사인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진선미 여가부 장관과 재취업 성공 여성, 남성 육아휴직자, 여성친화기업 대표자 등이 참여해 일·생활 균형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그 외 경력단절예방 노래와 캠페인 홍보영상을 배포하고 댄스 UCC(자체제작콘텐츠) 공모전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전국 15개 시도 새일센터에서도 지역별 토크콘서트, 여성일자리축제, 여성친화일촌기업 자문(멘토링), 현장 거리캠페인 등이 펼쳐진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 성장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여성경력단절 없는 사회를 다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취지에서 윙크(W-ink)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문의: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 경력단절여성지원과 02-2100-6203



출처: 여성가족부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파워우먼 인터뷰
대한민국 1호 반값생리대를 만든 '29Days 홍도겸 & 심재..
샘플
두 남성 대표가 여성의 불편함에 귀를 기울인 사업 아이템이 있다. 바로 여성 생리대로 거품을 빼고..
더보기
경기여성e-러닝센터

DreamMiz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