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LIFE | 쉽게 불안해하는 아이에게 전달해야하는 메시지 3

등록일 2018-11-15 17:43

조회수 693

댓글 0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자신의 물건이 조금이라도 흐트러져 있을 경우, 어떤 아이들은 울고 소리치며 말합니다.

이 같은 아이들을 보고 부모님들은 ‘고집이 세다, 성격이 까탈스럽다’고 오해합니다.


이 아이들은 고집이 센 것이 아니라 틀에서 벗어난 상황이 불안한 것입니다.

조금이라도 상황에 변화가 생기면 뭔가 안전하지 않다고 느껴 마음이 불편해집니다.

그리고 떼를 쓰며 주변을 과잉 통제하려 하는데요.




아이들을 불안하지 않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의도적으로 틀을 바꾼 것이 아니라는 것과 그것은 너를 불편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려줘야 합니다.


둘째, 세상에는 그런 일이 자주 발생하고, 그래도 괜찮다는 것을 알려주어야 합니다.


셋째, 틀이 바뀌는 경험을 해도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고, 안전이 위협받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주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아무리 아이가 억지를 부리는 것처럼 보여도 

“그래도 가능하면 너에게 미리 얘기를 해주마. 그렇게 하도록 노력할게” 라는 말을 꼭 해주어야 합니다.


아이의 불안을 인정해주고, 약간씩 틀에서 벗어난 상황을 만들어주세요.

부모가 기다림을 갖고 지켜봐 준다면 아이의 생각의 틀은 커질 수 있습니다.




출처: 교육부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목록 




파워우먼 인터뷰
9년차 우수블로거 '은수만세' 즐거운 세상밖 구경 나들..
샘플
2008년부터 시작한 블로그가 어느덧 9년차! 엄마로서의 삶과 아이들의 육아이야기가 녹아있는 그 공..
더보기
경기여성e-러닝센터

DreamMiz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