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후기 | 10/19 저녁7시 오펀스 관람후기

글쓴이 장미선

등록일 2019-10-21 13:49

조회수 473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해롤드: 김뢰하 배우

트릿: 김도빈 배우

필립: 현석준 배우



★스포

줄거리) 

 제목 그대로 이 연극 소재는 고아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고아형제 형 트릿과 동생 필립은, 형 트릿의 좀도둑질로 생계를 유지하며 살아가요

형 트릿은 본인이 좀도둑질을 할지언정, 필립은 힘들고 더러운 일 안하게 집에서 가만히 있기만을 바랐죠. 과한 보호로 인해 그렇게 동생 필립은 세상을 모르게 되고 집안에 갇혀 고립된 채 살아갑니다. 

 

 어느날 형 트릿이 술집에서 절도 대상을 탐색하다가 중년 해롤드가 타겟이 되어 그렇게 만나게 되어 집으로 함께 오게 됩니다. 하지만 알고보니 해롤드는 목표 대상으로써 피해자로 끌려오게 된 게 아니고, 트릿이 앵벌이키즈란 생각에 자기가 무언가를 해주고픈 마음에서 당해준 것 같았어요. 의도적으로 오게 된 것이죠. 그렇게 연이 닿아 트릿, 필립, 해롤드는 한 집에서 살아가게 됩니다.

 

 신발끈을 묶지 않아도 되게끔 필립에게 로퍼를 선물하여, 필립이 신발끈 묶는 방법을 모른다고 주위시선에 주늑들지 않게 마음펴주는 해롤드~

 식사도구를 아직 모르는 필립에게 방법을 일러주는 해롤드~

 세포하나하나 건강하게 숨쉬도록 양배추가 있는 음식을 해주는 해롤드~

 집이 어디인지, 세상 어느 곳이 어디에 있는지 지도를 보여주고 토큰을 내어 버스를 타는 방법을 알려는 해롤드~

 

 해롤드는 그렇게.. 필요한 부분들을 조금씩 채워주었어요. 어느새 동생 필립은 길들어졌고, 해롤드를 전적으로 믿고 의지했는데. 그럴수록 형 트릿은 해롤드에 대한 반감정이 자라나고 있었어요.

해롤드를 알게 되기전, 참치마요네즈를 좋아한 필립이 이제 더이상 참치마요네즈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을 때, 트릿의 마음은... 본인의 방식으로 온힘을 다해 먹이고 재우고 키워온 동생을 빼앗긴 기분도 들고 배신감도 들고, 해롤드에게 상당한 악감정이 생겼을 거예요



너희가 필요했던건 엄마가 아니고 '위로' '격려'란다

 

 악감정을 가졌던 형 트릿도 나중에야 비로소 해롤드의 진정어린 마음을 깨치게 되죠.

해롤드가 죽고나서 그의 손을 처음으로 만져보았는데..그제서야 그동안 외면해온 따뜻함을 마주했고, 소중한 이를 잃음으로써 마음이 아파 가슴이 저민 고통을 경험해보는 트릿. 고통을 온몸으로 '경험'하는 표현을 김도빈배우가 열연했을 때 넋이 나간 채 바라볼 수 밖에 없었네요. 

 

 마지막에 필립이, 해롤드의 피범벅된 구두를 벗기고 본인이 신고 있던 로퍼를 신겨줘요. 그러고 운동화를 신는데 헤쳐진 운동화의 끈을 트릿이 매어 주며 함께 앵벌이키즈댄스를 추고 그렇게 극이 끝나게 됩니다.


필립이, 앵벌이키즈시절 즐겨 먹었던 마요네즈 통에, 생에 처음으로 자기가 문밖을 나서 들고 온 꽃들을 꽂아 넣고, 축 늘어진 해롤드 옆에 마요네즈 꽃통을 놓는 장면! 너무나 상징적으로 여운있는 모습이었어요. 밖을 나가면 갱단으로 인해 목숨이 위험한 해롤드와 동행하여 문밖을 나가 가져온 꽃이기에, 그 꽃에 해롤드의 숨결이 불어넣어진 것만 같은 착각 아닌 착각이 들었습니다.

 



 극이 마무리 될 무렵 관객석에서 여기저기 흐느낌이 들렸어요.

위로와 격려 따뜻함이 관객분들 마음에 지펴든 것이지요.

저역시 그랬구요.


 김뢰하 배우님의 차분하고 섬세하면서도 깊이 있는 호흡에, 안정적이고 이상적인 연기가 이거구나~싶더라구요. 집에 오는 내내 무대위 김뢰하배우님 열연이 잊혀지지 않았습니다.


 깊은 따뜻함이 느껴진 공연으로 소중한 감동을 안고 덕분에 귀가했네요

미즈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빛나는 열연을 해주신 세 배우분들께도 감사드려요 

 

위로와 격려라는 단어를 항상 떠올리며 주변을 돌아보게 될 것 같아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글수 글수(9,006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351838  공연후기 | 지하철 2호선 세입자 감동후기 1 김소진2019-11-14160
351837  공연후기 | 메모리인드림.. 내 곁에 사랑하는 사람과 꼭 함께 볼 공연 장미선2019-11-14173
351836  공연후기 | 따뜻한 마음이 온 당신만이를 보았습니다. 이쁜세상..2019-11-13187
351835  공연후기 | 11/10 일요일 당신만이 1 장미선2019-11-12137
351834  공연후기 | 대학로 뮤지컬 당신만이~ 양현주2019-11-10181
351833  공연후기 |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는 연극 Memory in dream 조*아2019-11-10134
351832  공연후기 | 우리 이래 살던 대로만 살자, 뮤직드라마 당신만이 1 소*정2019-11-10124
351831  서평단후기 | 일기일회(一期一會)의 철학, 펭귄이 말해도 당신보다 낫겠다 소*정2019-11-1083
351830  공연후기 | [메모리 인 드림]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다시 돌아보게 된 뮤지컬 한수연2019-11-10103
351829  공연후기 | 우리 집에 왜 왔니를 보고 시지오2019-11-08101
351828  기타이벤트 | 《만권의 기억데이터에서 너에게 어울리는 딱 한 권을 추천해줄께》 정은숙2019-11-06114
351827  서평단후기 | 만권의 기억데이터에서 너에게 어울리는 딱 한권을 추천해줄게 장*정2019-11-05170
351826  공연후기 | 연극 '테너를 빌려줘' 오랜만에 만난 고품격 연극 힐링 충만! 1 이윤희2019-11-03198
351824  공연후기 | 가기전엔 몰랐던 19금, 테너를 빌려줘~ **민정2019-11-01128
351823  공연후기 | 우리집에 왜왔니 후기 장*정2019-10-30171
351822  공연후기 |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 즐거운 시간 이었습니다. 아이사랑..2019-10-29163
351821  공연후기 | 연극 우리집에 왜왔니 두번보세요!! 박진솔2019-10-28164
351820  공연후기 |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 시의마음..2019-10-27153
351819  공연후기 | 2호선 세입자를 보고 시지오2019-10-26137
351818  공연후기 | 2호선세입자를 관람하고 리드맘2019-10-25194
351817  공연후기 | 연극 오펀스 관람후기 조*아2019-10-22271
351816  공연후기 | 10/19 저녁7시 오펀스 관람후기 2 장미선2019-10-21476
351815  서평단후기 | 신경써달라고 한 적 없는데요? 안동희2019-10-20221
351814  서평단후기 | 펭귄이 말해도 당신보다 낫겠다. 노옥자2019-10-20216
351813  서평단후기 | 도서증정이벤트<펭귄이 말해도 당신보다 낫겠다>서평 곽현정2019-10-20216
351812  공연후기 | 연극 오펀스 너무 재미있게 관람했습니다 사랑2019-10-19189
351811  기타이벤트 | 안녕 푸 전시회~ 마미~2019-10-17202
351810  서평단후기 | 개떡같은 기분에서 벗어나는법 서평 후기 윤베드로..2019-10-17165
351809  공연후기 | 뮤지컬 세종 1446 가은맘2019-10-16228
351808  공연후기 | 뮤지컬 세종, 1446 곽종민2019-10-14260
351807  공연후기 | 뮤지컬 '세종, 1446' 후기 이충익2019-10-12290
351806  공연후기 | (연극) 연애플레이리스트 kimo1910..2019-10-10248
351805  공연후기 | 연극 라이어 후기 서준맘2019-10-07300
351804  공연후기 | 국민 연극 라이어 I 가은맘2019-10-02338
351803  공연후기 | 라이어 1탄 후기 김은지2019-09-30325
쓰기
검색 목록보기


DreamMiz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