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후기 | 오펀스 감사히잘봤습니다 :)

글쓴이 객석에 앉은

등록일 2019-09-16 18:22

조회수 295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초연 때도 젠더프리 공연이 올라오길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내심 이 바닥이 그렇지,라는 체념을 하고 있었다. 젠더프리라는 네 글자가 주는 무게감 탓인지 극 초반에는 낯설게 느꼈었는데, 감정이 쌓이면 쌓일수록 이 페어의 다음으 기대할 수 밖에 없게 됐다. 배우 각각의 색깔을 제대로 살려 캐릭터를 구축했을 뿐만 아니라, 호칭이 주는 이질감마저도 세상에 내던져진 두 사람한테는 형이라는 호칭이 필요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여전히 젠더프리가 여자든 남자든 연기할 수 있는 기회라기 보다는, 여자 배우에게 주어지는 역할의 폭이 좁은 상태에서 둘 사이의 간극을 줄일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마지막 장면에서 "넌 어떠냐, 아들."이 아닌 "넌 어떠냐, 딸"이라는 말로 지금까지 쓰여왔던 호칭을 모호하게 만드는 순간 그동안 수많은 그리고 다양한 남자 캐릭터에 자신을 이입해야했던 여자 관객인 내겐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 그리고 여자 배우를 남자 캐릭터에 억지로 끼어넣기 보다는 그 역할 자체에 충실하게 연기했던 배우들을 통해 표출됐기에, 남성의 목소리로만 끊임없이 재생산되거나 제시되었던 이야기들이 결국 무대 위에 이야기를 세우는 창작진의 편견과 게으름 때문에 지워졌을 뿐, 결국 여자의 이야기도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점이 좋았다.

그리고 여자 배우의 목소리로 구현되었을 때 비로써 집 안에 갇혀, 본인의 능력에 미치지 않게, 그리고 배운 것을 감춰야했던 필립을 보면서 자신의 능력이 평가절하되거나, 아니면 재능을 숨겨야했던 수 많은 여자들을 떠올릴 수 있었다. 초연 때도 이 공연을 적지 않게 봤지만, 필립을 보면서 집 안에 갇힌 여자들을 떠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그저 필립을 보면서 가족 내 가스라이팅, 그리고 그 조차도 나와는 거리가 있는 상태로 극을 해석해나갔다. 물론 그때와 지금의 내 시선 차도 감상이 달라지는 이유가 될 수도 있겠지만, 또 다시 남성 인물로써 필립이 표현됐다면 여기까지 생각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여자가 가진 완벽과 감춤에 대해 말하고 있으면, 학벌 낮은 남자가 자기 부인이 공부해 대학에 합격함으로써 자기보다 학벌 높아졌다는 이유로 손가락 자르고, 그 사람 친척은 봉합할 수 없도록 그 손가락 쓰레기통에 버려 숨겼다는 실제 사건을 떠올린다. 꼭 외국 사례가 아니더라도, 엄마 세대로만 올라가도 공부 잘하는 데, 공부 못하는 남자들 때문에 진학 못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그렇게 오랜시간 여성의 능력을 보호라는 이름 아래 가려진 상태로 감춰져 있었다.

나는 특히 최수진이라는 배우가 구현해내는 필립이 가진 단호함이 좋았다. 처음으로 혼자서 산책 다녀오고, 너는 원래 그랬었다고, 나는 너를 잘 돌봐야 하는 책임이 있다며 화를 내는 트릿 말에 대꾸할 때, 트릿의 폭력적인 모먼트에서 움찔하지 않고 꿋꿋하게 서, 트릿을 똑바로 바라보며 이유에 대해 말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 무엇도 막을 수 없는 성장에 대해 떠올렸다. 극 초반 역시 트릿이 알려준 거짓 공포에 갇혀있었을 뿐, 집 안에서 금지된 행위를 지속해서 함으로써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밑받침을 만들었고, 트릿이 만든 공포가 거짓이라는 걸 알려준 해롤드가 제 곁에 다가왔을 때, 지금까지 참아왔던 걸 한순간에 폭발시키는 필립이라는 캐릭터를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 정말 수진 필립은 갇힌 세상 속에 한정된 언어와 행동만을 배웠음에도 불구하고 그게 보호자인 트릿을 위한, 혹은 그 아래에서 계속 있기 위한 타협이라는 게 너무너무 잘 보여서 매 순간이 놀람의 연속이었다.

두 사람의 이야기가 흥미로운 건 필립이 최종적으로 원했던 것들은 트릿 비호 아래서는 불가능한 일이었고, 트릿의 세상은 필립을 지키는 게 전부였기에 해롤드의 등장으로 필립은 불안정에서 안정으로, 트릿은 나름의 타협과 안정에서 불안정한 상태로 향한다는 점이었다. 앞으로 이 극을 통해, 그리고 다른 매체 속에 겹쳐지는 수 많은 필립과 트릿을 통해 이 흥미가 어떻게 해석이 될지가 기대된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8,986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351825   이벤트 응모 및 후기작성 안내 1 운영자2019-11-01153
351852  공연후기 | 덕분에 알폰스 무하 전시 잘 보고 왔습니다. 마*훈2019-11-2220
351851  공연후기 | 연극 메모리 인 드림 후기 심새해2019-11-2121
351850  공연후기 | 지하철 1호선 강유신2019-11-2022
351849  공연후기 | 지하철1호선을 보고 시지오2019-11-2022
351848  공연후기 | 지하철1호선 한재희2019-11-2030
351847  공연후기 | 지하철1호선 이영철2019-11-2028
351846  공연후기 | 독심의술사 장미선2019-11-2012
351845  공연후기 | 미디어아트로 만나는 고흐&고갱 프렌즈전 장미선2019-11-2023
351844  공연후기 | 즐겁게 본 라이어 3탄 입니다. 행복한 ..2019-11-1925
351843  공연후기 | 빈센트 반 고흐 고갱 프렌드전! 1 김소진2019-11-1946
351842  공연후기 | 라이어 3탄 관람후기 정연옥2019-11-1851
351841  기타이벤트 | 미디어 아트로 만나는 고흐& 고갱 FRIENDS 전 정은숙2019-11-1640
351840  기타이벤트 | 안녕 푸 전시 수니2019-11-1639
351839  공연후기 | 연극 라이어3 헤니짱2019-11-1656
351838  공연후기 | 지하철 2호선 세입자 감동후기 1 김소진2019-11-1470
351837  공연후기 | 메모리인드림.. 내 곁에 사랑하는 사람과 꼭 함께 볼 공연 장미선2019-11-1495
351836  공연후기 | 따뜻한 마음이 온 당신만이를 보았습니다. 이쁜세상..2019-11-1361
351835  공연후기 | 11/10 일요일 당신만이 1 장미선2019-11-1283
351834  공연후기 | 대학로 뮤지컬 당신만이~ 양현주2019-11-1091
351833  공연후기 |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는 연극 Memory in dream 조*아2019-11-1074
351832  공연후기 | 우리 이래 살던 대로만 살자, 뮤직드라마 당신만이 1 소*정2019-11-1080
351831  서평단후기 | 일기일회(一期一會)의 철학, 펭귄이 말해도 당신보다 낫겠다 소*정2019-11-1046
351830  공연후기 | [메모리 인 드림]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다시 돌아보게 된 뮤지컬 한수연2019-11-1073
351829  공연후기 | 우리 집에 왜 왔니를 보고 시지오2019-11-0865
351828  기타이벤트 | 《만권의 기억데이터에서 너에게 어울리는 딱 한 권을 추천해줄께》 정은숙2019-11-0689
351827  서평단후기 | 만권의 기억데이터에서 너에게 어울리는 딱 한권을 추천해줄게 장*정2019-11-05122
351826  공연후기 | 연극 '테너를 빌려줘' 오랜만에 만난 고품격 연극 힐링 충만! 1 이윤희2019-11-03143
351824  공연후기 | 가기전엔 몰랐던 19금, 테너를 빌려줘~ **민정2019-11-01105
351823  공연후기 | 우리집에 왜왔니 후기 장*정2019-10-30127
351822  공연후기 |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 즐거운 시간 이었습니다. 아이사랑..2019-10-29131
351821  공연후기 | 연극 우리집에 왜왔니 두번보세요!! 박진솔2019-10-28128
351820  공연후기 |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 시의마음..2019-10-27141
351819  공연후기 | 2호선 세입자를 보고 시지오2019-10-26126
351818  공연후기 | 2호선세입자를 관람하고 리드맘2019-10-25164
쓰기
검색 목록보기


DreamMiz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