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책 보고 공연 보고···문화생활 100만 원까지 공제

등록일 2018-06-19 17:30

조회수 2,077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휴일 평균 여가시간은 2014년 5.8시간에서 2016년 5시간으로 줄었다고 합니다. 격차가 크지는 않지만 1시간 이내의 시간이 줄었다는 것은 여가시간을 보내기에 좋지 않은 조건이 형성됐다는 것인데, 실제로 33.4%의 사람들이 경제적 부담으로 인해 여가시간이 불만족스럽다고 답변을 했습니다. 그만큼 꼬리를 물듯 올라가는 물가인상으로 인해 서민들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 소득공제 혜택을 늘리며 보다 많은 사람이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바로 7월 1일부터 소득공제에 문화생활비를 추가한 것인데요! 앞으로 도서와 공연비에 대해 최대 100만 원까지 30% 소득공제 혜택을 제공합니다. 대상자는 연간 총 급여 7000만 원 이하 근로소득자로서 현금, 신용카드, 직불카드로 사용한 도서구매비, 공연관람비를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사용액이 총급여의 25%가 넘는 경우, 초과분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단, 온라인과 오프라인 소득공제 전용 가맹점에서 구매하는 전용 결제 시스템만 해당하니 꼼꼼하게 보셔야겠습니다.


하지만 40.2%의 사람들이 “소득공제 방식이어서 혜택을 받는 것이 피부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답변을 했습니다(출처, 스테이지 톡). 무언가 구매하고 문화생활을 할 때 직접적인 혜택을 못 받는 기분이 드는 것이죠. 기존 소득공제 항목이 턱없이 적었던 것이 주요한 문제점인 것 같습니다. 또한 물가가 많이 오른 탓에, 사람들의 부담감도 가중된 것이 가장 큰 문제점입니다. 이번에 문화생활비가 추가된 것처럼 지속해서 공제받을 수 있는 분야가 점점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남들과 똑같은 문화생활을 해도 세금을 공제 혜택을 조금이라도 더 많이 받는다면 알뜰하게 살고 있다는 뿌듯함이 생길 것 같습니다. 하반기 똑똑한 문화생활을 해보는 건 어떠세요? 미즈 회원들의 스마트한 삶을 미즈가 응원합니다.


by. 박민정 에디터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목록 글쓰기




집콕라이프
이벤트·체험단

기간 ~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