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보기 쓰기
수납/보관/관리 | 수납은 버리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등록일 2014-12-29 11:10

조회수 12,677

수납은 버리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수납의 시작은 버리는 물건을 찾아내는 것이다. 사용한 물건을 제자리에 두는 정리정돈은 수납을 잘 했을 때 효율적인데, 사용하지 않는 물건으로 꽉 채워진 수납공간이 있다면 아무리 정리정돈 습관이 잘 돼 있어도 금방 헝클어지고 만다. 수납하기 전 알아야 할 버리는 물건 골라내는 법, 어떻게 하면 잘 할 수 있을까?

⊙버리는 기준 정하기

물건이나 옷을 쉽게 버리지 못하는 것은 ‘언제든 한 번은 쓰겠지’ 하는 마음이다. 그래서 집안에는 사용하지는 않지만 언제든 쓸 수 있는 물건이나 옷들이 그득하고, 필요한 물건이나 옷을 찾으려고 온 집을 헤매고 뒤집고 다니게 된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나만의 기준’이다. ‘이건 꼭 버려야 돼’라는 기준을 정해두면 망설이지 않고 버릴 물건을 버리게 된다. 그래도 버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된다면, ‘망설임’으로 분류해 따로 모아두면 된다.

옷이라면 일정 기간 이상 한 번도 입지 않은 옷은 버린다는 기준을 정하고, 사이즈가 맞지 않거나 수선해도 못 입는 옷 등 버릴 기준을 세밀하게 정해둔다. 또 사용하지 않지만 보관하고 있는 구형휴대폰과 부속품, mp3같은 소형 기기들도 중고시장에 팔 수 없는 것들이라면 과감하게 버리는 것이 맞다. 특히 ‘이런 것도 있었나’ 싶은 물건은 불필요한 것일 확률이 크다. 과감하게 정리하고 ‘이거 찾던 건데’ 하는 물건은 필요한 물건이니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옷 버리기

옷을 정리해 버리기란 어려운 일이다. 버려야 할 것 같은 옷도 들여다 보면 언젠가 입을 일이 있을 것 같고, 구입할 때 들인 비용 생각에 아깝기도 하다. 아이의 경우 하루가 다르게 자라면서 입지 않는 옷이 많이 생기지만 ‘언젠가 생길 동생’이나 친지에게 아이가 생길 경우를 생각하며 집안에 쌓아두기도 한다. 이렇게 과감하게 버리기 애매한 경우에는 ‘기부’나 ‘보관 서비스’를 이용해 보는 것도 좋다.

‘옷캔’(http://www.otcan.org/)은 기부 받은 옷으로 제3 세계 어린이들에게 후원하는 단체. 남 주기도 버리기도 애매한 아이들 옷을 택배로 보내기만 하면 된다. 옷 외 신발, 가방, 모자, 벨트 등 옷과 관련된 모든 품목을 후원할 수 있고 성인용 옷, 신생아 옷, 작은 인형이나 미니 담요 등도 가능하다. 카카오톡(OTCAN)으로도 신청 가능하다.



⊙책 버리기

책만큼 버리기 어려운 물건도 없다. 책마다 사연도 있고 나름의 의미나 추억도 있기 때문인데, 어쩔 수 없이 선택해야 한다면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 먼저 누렇게 바래버린 책을 먼저 버릴 목록에 넣는다. 누렇게 변한 책은 손길이 그만큼 닿지 않은 책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 또 같은 제목의 책이 두세 권씩 있다면 그 중 하나만 남기고 버린다. 사놓고 몇 번의 계절이 지나도록 한 번도 읽지 않은 책도 버릴 목록에 넣는다. 읽지 않은 책은 책장에 꽂혀 있어도 버려진 것과 마찬가지.

그래도 버리기 아까운 책이라면 도서나눔마당 같은 곳을 이용해 본다. 도서관 등에서는 책을 나눌 수 있는 도서나눔 행사를 개최하기도 하는데, 책을 기증하고 읽고 싶은 책으로 교환할 수 있다. 알라딘 중고서점(오프라인 매장, 종로점, 신촌, 부산, 분당)에서 책을 판매하는 방법도 있다. 직접 책을 들고 가서 책을 판매할 수 있는데, 증정 받은 책이나 낙서가 있거나 찢어진 경우가 아니라면 가격을 책정해 돈으로 돌려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중고책 매장은 인터파크, 예스24, 교보문고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그릇 버리기

그릇에도 유행이 있어 자주 구매하지만 싫증이 나기도 쉬워 쟁여 놓고 쓰지 않는 그릇이 싱크대 선반에 그득하다. 안 쓰는 그릇이나 머그잔 등은 언젠가는 쓰겠지, 손님이라도 오면, 때로는 화분이나 어항, 수반으로라도 쓰겠다 싶어 버리지는 못하고 그냥 두게 된다. 하지만 그릇도 사용하지 않은지 오래 되었다면 과감히 정리하는 것이 좋다.

우선 짝이 맞지 않은 그릇, 오래 되어 냄새가 나거나 찌든 때가 벗겨지지 않는 그릇을 우선 버린다. 그리고도 남은 그릇은 4인 기준으로 상을 차릴 때 부족하지 않을 정도만 남겨두고 사용빈도가 없거나 낮은 그릇 순으로 버릴 것, 보관할 것을 정한다. 밀폐용기도 사용하지 않거나 오래 되어 밀폐력이 떨어지는 것부터 버릴 것, 보관할 것을 분류해 정리한다.



대한민국 주부커뮤니티 1위 미즈(MIZ)
ⓒdreammiz-http://www.miz.co.kr
주부(여성)를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커뮤니티 공간입니다.


 담기 인쇄 목록 글쓰기


덧글수 덧글(10)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1. 복덩이 2015-09-28 16:58     답글 | 공감(0)
    실천은 쉽지 않지만 이제부터 잘 해 봐야겠네요
    책이 어려워요
  2. 맨처음 2015-09-01 18:11     답글 | 공감(0)
    버리는것도 방법인데 버리려면 망설여지네요~
  3. 푸른초원 2015-08-30 05:38     답글 | 공감(0)
    한번씩 정리해서 우리 아파트내 재활용 수거함에 넣기도 하는데
    정리를 제때에 하지 않으면 집안을 치워도 어수선 하죠.
  4. 손주연 2015-07-17 06:26     답글 | 공감(0)
    이 글을 읽고나서 한 짐 버렸더니 속이 다 시원했어요
    근데 또 정리해서 버려야 할까봐요
    봐도봐도 버릴것 천지네요
  5. 나나 2015-04-11 12:31     답글 | 공감(0)
    저도 이 글보고 봄맞이 버리기 부터 시작했습니다.
    버리는게 정말 쉽진 않아요
    공간이 생기니 여유가 물씬~!!
    넘 좋은데요? 주방 끝났으니 옷방으로 가볼께요
  6. 한선희 2015-04-09 23:25     답글 | 공감(0)
    정리할때 과감히 버려야하는데..
    어째 그게 잘 안되네요...ㅠ.ㅠ
    덧글 덧글수 건담 2015-06-06 16:17     공감(0)
    혹 녹촌리사시는 한선희씨?
  7. 향기 2015-02-22 23:28     답글 | 공감(0)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고 하면서도..
    정작 정리할땐.. 도로.. ㅠㅠ
    그래서 다시 쌓이게 되네요..
  8. 희망이 2015-01-08 12:55     답글 | 공감(0)
    맞습니다..
    버리는것이 수납의 기본이죠...^^
  9. kjr8921 2014-12-31 13:00     답글 | 공감(0)
    퍼가요~~ 감사합니다.
옷장 공간이 부족한 당신을 위한, 옷장 수납법 안내
이상하게 옷장 정리는 해도 해도 끝이 없는 느낌이다. 열심히 정리했는데도 늘 옷장 밖에 옷이 나와 있기 마련이기 때문. 이럴 때 ‘문제는 옷장’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많겠지만, 그렇다고 당장 더 넓은 옷장으로 바꾸기 어려운 경우가 또 대부분이다. 우리집 옷장, 어떻게 정리해야 깔끔해질까?
수납은 버리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덧글10
수납의 시작은 버리는 물건을 찾아내는 것이다. 사용한 물건을 제자리에 두는 정리정돈은 수납을 잘 했을 때 효율적인데, 사용하지 않는 물건으로 꽉 채워진 수납공간이 있다면 아무리 정리정돈 습관이 잘 돼 있어도 금방 헝클어지고 만다. 수납하기 전 알아야 할 버리는 물건 골라내는 법, 어떻게 하면 잘 할 수 있을까?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비닐봉지 깔끔하게 보관하자! 덧글3
장을 보거나 낱개로 물건을 구입한 후 생기는 비닐봉지. 그냥 뭉쳐두면 보기도 흉하고 다시 사용할 때 펼치기도 불편하다. 비닐봉지 말끔하게 개는 법, 꺼내 쓰기 쉽게 정리하는 법에 대해 소개한다.
요리도구 '아이스박스'
아이스박스는 플라스틱, 스티로폼 등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스티로폼으로 만든 것은 용량이 커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나들이 등이나 캠핑용으로 좋고, 플라스틱 재질은 무게가 가볍고 용량이 다양해 선택의 폭이 넓다. 아이스박스는 한번 사용하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므로 보냉성, 내구성, 기능 등을 고려해 구매하는 것이 좋다.
겨울철 신발 관리 및 보관법 덧글1
겨울은 부츠를 많이 신게 되는 계절. 부츠는 보온성이 우수하면서 패셔너블한 느낌도 살릴 수 있지만 관리를 잘 해주어야 오래 신을 수 있다. 우선 겨울 신발은 한 켤레보다는 두세 켤레를 마련해 바꿔가며 신어야 통풍을 시켜 수분을 날려보내고 세균이 번식하는 것을 막아 발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생활을 바꾸는 정리 노하우 덧글1
눈에 거슬리는 물건부터 치우기 시작하는 정리정돈. 집을 정리하는 일은 조금씩 눈에 보일 때마다 하면 그리 어렵지 않다. 정리는 공간을 깨끗하게 청소하고 효율적으로 수납을 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눈에 띄는 물건들을 정리하고 나면 공간이 넓어지고 수납할 자리도 늘어나게 되는데, 이렇게 정리를 해두면 물건을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어 생활이 효율적으로 변한다.
냉장고 정리법 덧글1
청소를 잘 하는 사람은 정리도 잘 할까? 청소를 잘 한다는 것은 정리를 잘 한다기보다 수납을 잘 하는 것으로 보는데, 수납과 정리 도대체 뭐가 다를까? 정리는 수납을 하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수납하기 전 공간을 청소하고 버릴 물건부터 정리하는 것이다. 청소하고 버리기부터 시작해야 수납 후에도 공간이 지저분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음식이 많이 상하는 여름철 식재료 보관방법 덧글6
여름철 식중독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시기는 5월부터 8월까지. 외식을 하면서 음식을 먹을 때도 주의해야 하지만 가정에서 발생하는 식중독도 주의해야 한다. 여름철 안전하게 식재료 보관하고 손질하는 방법은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본다.
의약품 보관 수납방법 - 올바른 의약품 보관 수납방법 알고계세요? 덧글1
소화제, 두통약 등 가정상비약은 집안 곳곳에 아무렇게나 방치해 두기 쉽다. 하지만 이런 약들도 음식처럼 상할 수 있어서 그냥 두면 약효가 떨어지거나 그대로 쓸 경우 부작용이 생기는 등 보관과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서랍 속에서 뒹굴고 있는 가정상비약, 어떻게 보관하고 사용해야 할까?
냉장고 정리 노하우 - 식품 보관법,냉장고 수납 / 정리 노하우
냉장고를 정리할 때는 가장 먼저 냉장고 안에 어떤 식품이 있는지 체크하는 것이 우선이다.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은 처분하고 먹을 수 있는 식품들은 수납하기 좋은 공간에 다양한 수납용기를 이용해 찾기 쉽게 수납 정리하는 것이 냉장고 정리의 기본.
쓰기
검색 목록보기


살림여왕의 비법
추천! 주부app
미즈 강의실은 할인 중

DreamMiz

  • 상호명:(주)드림미즈 대표이사:천선아 개인정보관리책임:조양래 사업자 등록번호:101-81-54206
  • 통신판매신고:제 2009-서울중구-0544호 기술혁신기업 이노비즈 인증:제8012-1870호 벤처 인증:제200814774호
  • 지식·인력개발사업관련평생교육시설:제 지식-118호 직업정보제공사업:서울청 제2002-9호
  • 유료직업소개사업:중구-유-2010-6호 주소: 서울시 중구 장충단로 247 굿모닝시티 1505호 (우)04564
  • 고객지원:02-3668-9700 FAX:02-3668-9799 E-mail:master@dreammiz.com
  • Copyright (c) 2000-2017 (주)드림미즈All rights reserved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