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세 이하 아동, 뇌전증(간질) 환자 감소해

등록일 2015-03-29 11:51

조회수 2,184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2009년 ~2013년 ‘뇌전증(간질, G40-G41)’의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 ‘뇌전증’ 진료환자수는 13만 6,233명으로, 성별로는 남자 55.8%, 여자 44.2%로 남자가 약 10%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10세~19세가 15.2%로 가장 많았고, 40세~49세가 14.5%, 30세~39세가 14.3%, 20세~29세가 14.3% 순이었다.

2009년~2013년 ‘뇌전증’의 인구 10만명당 진료 실인원은 2009년 291.7명에서 2013년 272.5명으로 연평균 -1.7% 감소하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13년 인구 10만명당 진료 실인원은 80대 이상이 368.8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358.8명, 10대가 346.3명 순이었다.

성과 연령에 따라 인구 10만명 당 진료 실인원 연평균 증가율에 차이가 있는데, 전반적으로 증가율이 감소하는 추세이나 남자 20대의 경우 2009년 311.4명에서 2013년 325.8명으로 1.1% 증가하였고 여자 80세 이상에서도 2009년 299.1명에서 321.1명으로 1.8% 증가하였다.

9세 이하의 아동의 경우 연평균 증가율이 -6.7%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감소 폭이 컸고 성별로 살펴보면 남자가 -6.9%, 여자가 -6.5%로 큰 차이는 없었다.

2009년~2013년 ‘뇌전증’의 건강보험 진료비를 살펴보면 2013년은 1,393억 원이었고, 5년 동안 연평균 3.3% 증가하였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는 증가추세를 보였으나 2013년은 전년에 비해 감소하였다.

10대가 227억 원으로 가장 비중이 컸고, 20대 205억 원, 30대 189억 원 순이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80세 이상이 18.3%, 70대가 12.5%로 10%가 넘는 증가율을 보였다.

요양급여비용(심사결정기준)이 2009년 39조 4천억원에서 2013년 50조 7천억원으로 연평균 6.5%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뇌전증의 진료비 증가율 3.3%는 인구 10만명당 진료 실인원수가 2009년~2013년 동안 -1.7% 감소하였음을 감안함에도 진료비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김규식 교수는 ‘뇌전증’의 정의, 증상, 진단, 치료방법 등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출처: 미즈데일리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자연이네 유정란
요리여왕의 비법
  • dc
이벤트·체험단

기간 ~

주부 행복한집

포미비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