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보기 쓰기
보고 너무 웃어서 배아파요 ㅠㅋㅋ

글쓴이 아낌없이 주는나무

등록 2016-11-28 13:20

조회 7,098

댓글 0

카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주소복사
글자확대 글자축소

컬투쇼 사연 플러스

1. 장동건 실물을 봤는데 '흠..그냥 그렇네' 생각하면서 옆자리에 있는 남친봤는데
웬 오징어가 팝콘을 먹고있었다고..

2. 신종플루로 조퇴 한번 해보겠다고 ㅋㅋ
드라이기로 귀 데피고 양호실가서 체온 쟀더니 80도 나왔다던 고등학생

3. 친구한테 민토앞에서 보자고 했더니 민병철 토익학원 앞에 서있었다는 얘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눈작은 친구랑 같이 스티커 사진 찍었는데 '잡티제거' 기능 누르니까 그 친구 눈사라졌다고 했던 얘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저는 라디오에서 들은건데 야자하다가 졸면서 교실문 열었는데 담임선생님이 문밖에 떡하니 서있더래요~
너무 놀라서 따귀 때렸다고

6. 알바할때 이야기다 ㅋㅋ 거기서 음식 다 드시면 후식으로 녹차 커피 사이다 콜라 중에 하나를 마실 수 있었닭 ㅋ
그래서 회사원들 슝슝 돈까스 먹으면 접시 치우면서 묻는데 그날따라 손님 많아서 접시치우고 멘트쳐야 되는데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원래는 녹차 커피 사이다 콜라 이건데
"손님~후식으로 녹차 커피 코이다와 샬라가 있습니다~" 라고 했다..
그 순간 손님들 표정ㅡ_ㅡ 이거였음ㅋㅋㅋㅋㅋㅋ

7. 주유소에 알바하는 남자중에 괜찮은 사람 있어서 눈도장 찍을라고 매일 휘발류 1L씩 사갔는데
어느날 그 동네에 연쇄방화사건이나서 경찰들이 조사하러 다니는데
그 알바생이 경찰한테 그 여자 말해서 1차 용의자로 지목된거 ㅋㅋㅋㅋㅋ

8. 철도대학 면접보러 갔는데 특별하게 보이고 싶어서 팔 ㄴ자로 만들어 칙칙폭폭 하면서 들어갔는데 바로 탈락

9. 어떤분이 지하철 타고 가는데 앞쪽에 커플이 앉아 있었다고.
여자가 애교 존트 섞어서 코맹맹이 소리로 "자기야~~ 나파마머리 한거 오때? 별로 안 어울리는 거 같징 ㅠㅠ"
이랬는데 남자가 "넌 생머리도 안 어울려" 사람들은 빵터지고

10. 가게 점원이 성경 읽고 있다가 손님 들어오는데 "어서오소서" 한 얘기 ㅋㅋㅋㅋㅋㅋㅋㅋ

11. 컬투라디오 mp3 에 넣고 명동걷다가 너무 웃겨서 무릎꿇은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어떤분이 치킨을 시켰는데 수중에 돈이 없었던거다ㅋㅋ 근데 치킨은 이미 도착을 했고....
그님은 당황한 나머지배달알바생에게
"나중에 뼈찾으러 올때 드릴게요"했다는거ㅋㅋㅋㅋㅋㅋ
근데 배달알바생이 "알겠습니다"하고 나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몇분뒤엔가 다시 찾아와서는 뼈는 안찾아간다고ㅋㅋㅋㅋㅋㅋㅋ
알고보니 알바생도 몇일전까지 중국집배달 알바생이었다는거ㅋㅋㅋㅋ
그래서알바생도 헷갈렸었다는거

13. 탤런트 이훈이 매니져 처음 만난 날에 매니져가 이훈 외모에 쫄아서 원래 조수석 잡고 후진해야 되는데
이훈 뒷통수잡고 후진했대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14. 한지혜랑 이동건이랑 사귈때 둘이 어디 행사장인가? 에서 어떤 리포터가
이동건보고 "한지혜씨를 꽃에 비유한다면 어떤꽃인가요?"
그러니까 이동건이 피식 웃으며 "감히 꽃따위가.." 이랬다고.
근데 그걸 본 어떤 여성분이 남친한테 이 얘기를해주면서 "자기야~ 난 어떤 꽃이얌?*^^*"
이러니까 남친이 피식 웃으면서 "감히 너따위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5. 옛날에 소드님이 길가다가 고딩불량배들을 만났는데 흠칫해서 피해가려고 하니까
걔네가 "야 일로와봐" 이랬다고. 근데 그분이"야 날라와봐" 이렇게 듣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떡할까 한참 고민하다가 새처럼 양팔을 펴서 나는 시늉하면서 다가갔다고 ㅋㅋㅋㅋㅋ
그랬더니 애들이 미친여자인줄 알고 도망침 ㅋㅋㅋㅋㅋㅋㅋ

16. 어떤분이 ㅋㅋㅋㅋㅋㅋㅋㅋ
길가다가 포장마차에서 오뎅먹고 오뎅국물을 종이컵에 떠서 길에서 호호 불면서 마시다가
예전에 사귀던 남친을 만났는데 오뎅국물 들고있던 그 분을 아련하게 바라보던 전남친 왈
"여전히 커피 좋아하는구나"

17. 자기집 강아지가 옆집에서 키우는 토끼를 물고왔는데 토끼가 흙투성이가 된채로 죽어있었댄다 ㅋㅋㅋㅋ
식겁해서 토끼 흙묻은거깨끗하게 씻기구 옆집에 몰래 갖다놨는데
다음날 옆집사람 왈 "웬 미친X이 죽어서 묻은 토끼를 씻겨놨다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 어떤 님이 남친이랑 있는데 너무너무 방귀가 나올 것 같아서
"사랑해!!"큰 소리로 외치며 방귀를 뿡 뀌게 됐는데 남친이 하는 말이 "뭐라고?
방구 소리 때문에 못들었어"

19. 누가 버스 탔는데 자리가 없어서 서있는데 너무 힘들어서 혼잣말로 '앉고싶다 앉고싶다
앉고싶다' 생각하면서 중얼거리다가 버스가 갑자기 급정거해서 앞에 앉은 할아버지 귀에다가 '앉고 싶다'라고 속삭인거ㅋㅋ

20. 빵집에 망토입고 갔다가 팔없는 애인줄 알고 빵집 주인이 빵봉지 줄에 묶어서
그 분 목에 걸어준거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라고 말하기도 좀 그래서 빵집 문
어깨로 밀고 나온거 ㅋㅋㅋㅋㅋㅋㅋ

21. 신혼부부가 늦은 밤에 위에 작은 뚜껑만 열리는 렌트카 타고 가는데 신부가 그 뚜껑 열고 머리만 쏙 내밀고 가고 있었대 근데길가에 노부부가 손을 마구 흔들길래 차 멈췄더니 갑자기 놀래시면서 미안하다고 그냥 가던길 가라고 택신 줄 알았다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2. 좀 전 어느 글에서 본건데 동물다큐프로에서 엄청 큰 상어 나오니까 보고 계시던 할머니가 "저게 고래냐 상어냐~"하셨는데 그 순간 다큐 성우가 "저것은 고래상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3. 어떤 님이 꿈을 꿨는데 용 세마리가 승천하는 꿈을 꾼거임. 날 밝자마자 복권 샀는데 다
꽝일 뿌니고....
낙심해선 너구리우동 사고 집에 가서 뜯었는데 다시마가 세개 들어있었다고"

24. 아버지가 아들에게 찌질이가 뭐냐고 물어보셔서 촌스럽고 덜떨어진 사람을 말한다고 말씀드렸대요 근데 어느날 아버지핸드폰을 우연히봤는데 자기랑 자기형이 "찌질이1" "찌질이2" 라고 저장되어있더래요ㅋㅋㅋㅋ

25. 어떤 분이 엄마랑 배스킨 라빈스를 갔대요. 가서 점원한테 "엄마는 외계인 주세요" 그랬는데 뒤에 있던 엄마가 "엄마는 됐다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마 설레발 작렬

26. 어떤 님이 아부지 핸드폰 사셨을때 자기 이름 "이쁜 딸♡" 로 저장해 놓으셨대 근데 며칠 있다가 아버지 폰 확인해보니 그냥 '딸'로 바뀌어 있었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7. 어떤분이 교수님께 성적 정정 메일 보내고 난 후에 뭐 확인하려고 발신함 들어가서 보니까 [ 교수님, 저에게 b를 주셨습니다.]라고 해야하는데 [교수님, 저에게 b를 주셨습디다.] 라고 써서 보냈었다고 했다네요.

28. 어떤 분이 빨간 코트에 까만 어그 신고 나가니까 남친이 "너 영의정 같다" 한거 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9. 영화관에서 친구랑 영화보다가 배아파서 잠깐 화장실갔다가 자리로돌아와서 친구귀에다 대고 "나 똥 2키로 쌌따"이랬더니 알고보니 친구가 아니고 어떤아저씨 ㅋㅋ 아저씨왈 "수고하셨어요" ㅋㅋ

30. 저번에 소라방에서 본글인데 어떤님이 캔모아에서 빙수먹으려는데 선배한텐가" **아 지금 모해?"이렇게 문자와서"아 오빠~ 저 캔모아 빙수 먹으려고요 ^^"이렇게 답장 보냈는데 "**이는 참 알뜰하구나 ^^"하고 답장온거

31. 어떤 님이 밤새 소드하다가 아빠 오는 소리에 얼른 자는 척 했는데 술 취한 아빠가 그 님 자는 줄 알고 머리쓰다듬으면서 "우리 **이....이렇게 못생겨서 시집은 어떻게 가누,,,,,???" 하고 목놓아 우셨다는 거 ㅋㅋㅋㅋㅋㅋㅋ
그 님은 소리없이 눈물로 베개를 적셨다고 ㅋㅋㅋㅋㅋㅋㅋ

32. 한참 카카오 99% 초콜릿 이거 유행할 때 어떤 분이 그거 한 알을 술드시고 주무시는 아버지 입에 넣어드렸대요.ㅋㅋㅋ근데 담날 아침 드시면서 아버지 하시는말 '이제 술을 끊어야겠어. 어젯밤엔 쓸개즙을 토했지 뭐야.'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3&dirId=13050304&docId=260242259&qb=7JuD6ri07J207JW86riw&enc=utf8§ion=kin&rank=14&search_sort=0&spq=0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글수 글수(6,767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6959   못과 실을 이용해 그린 초상화 모리다2017-09-2574
6958   삼촌과 조카의 병원놀이 될지어다..2017-09-2582
6957   세포를 소재로 만든 너무 예쁜 주얼리 샤베뜨2017-09-2577
6956   으시시한 환시미술의 거장 '지슬라브 백진스키' 아리다2017-09-24123
6955   일본 사회의 불편한 현실을 표현한 작가 '아이다 마코토' 마코토2017-09-23201
6954   이모티콘으로 만든 셀러브리티의 초상화 샤베뜨2017-09-22258
6953   엄마를 화나게 하는 순간들 몽키모&#..2017-09-18442
6950   아들의 선물 리액션 웃음부자..2017-09-12613
6949   엄마에게 팩폭의 단어를 알려주었다 베이2017-09-04901
6947   내가 생각한 프로젝트 이상과 현실 크앙2017-08-29861
6944   아이들 눈은 거짓을 말하지 않는다 히히호호..2017-08-181153
6941   냥대자루 호호로2017-08-17964
6932   대륙의 신박한 컨닝 방지방법 월요니즘..2017-08-141004
6931   디즈니 청소부는 좀 다르다 웃음충전..2017-08-071104
6930   돈으로 만든 예술작품 샤베뜨2017-08-07818
6929   어느 흔한 가게의 스토리 웃ᇨ..2017-07-311073
6928   남푠 팔아요 2 레벨100멋진걸2017-07-271387
6927   영화볼 때 후드티의 재발견! 웃음충전..2017-07-251317
6926   돌찬지에 미리 예언된 사이 버구니2017-07-171557
6925   아기 팔고오겠다는 아빠, 등짝스매싱 1 발롱발롱..2017-06-272690
6923   몸이 완전 녹슬었나봐요 1 aa112017-06-143140
6922   간장게장은 밥도둑이 아닙니다. 2 웃프다2017-06-122843
6921   의지의 한국인 세상만사..2017-06-052338
6919   여자들이 남자한테 반하는 순간이래요! 헹헹헹32017-05-302493
6918   아빠의 한마디가 더 아프게 만드네 세상만사..2017-05-291692
6916   중국집에서 뜻밖의 교훈 1 내조중2017-05-222087
6915   사진음성지원 ㅋㅋㅋ 꽃나비2017-05-112562
6914   아들의 효도 - 엄마의 명품백 1 여유낙낙..2017-05-083080
6911   마술을 본 원숭이의 반응 ㅋㅋㅋ 은정22017-04-293036
6910   신혼때 보다 더떨리는 남편의 그말. 인생뭐있..2017-04-283038
6909   링컨의 유머 봄바람2017-04-193405
6908   남자와 여자의 인생방정식 ㅋㅋ 1 봄바람2017-04-143932
쓰기
검색 목록보기


미즈 강의실은 할인 중

DreamMiz

  • 상호명:(주)드림미즈 대표이사:천선아 개인정보관리책임:조양래 사업자 등록번호:101-81-54206
  • 통신판매신고:제 2009-서울중구-0544호 기술혁신기업 이노비즈 인증:제8012-1870호 벤처 인증:제200814774호
  • 지식·인력개발사업관련평생교육시설:제 지식-118호 직업정보제공사업:서울청 제2002-9호
  • 유료직업소개사업:중구-유-2010-6호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독서당로 46, 한남아이파크 B101호, B102호 (우) 04410
  • 고객지원:02-3668-9700 FAX:02-3668-9799 E-mail:master@dreammiz.com
  • Copyright (c) 2000-2017 (주)드림미즈All rights reserved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