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트렌드 | 공포의 메르스, 다시 오나?

등록일 2018-09-10 00:00

조회수 518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출장으로 중동에 다녀온 A(61)씨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을 받았다. (9918시 기준) 국내에서 3년 만에 발생한 사례이다. 중동에서 복통과 설사의 증상을 호소했지만, 상태가 호전된 줄 알고 바로 한국으로 들어오게 됐다. 하지만 한국에서 내린 A(61)는 아내에게 마스크를 쓰고 오라고 말을 전하고, 삼성서울병원에 아는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메르스 증상에 관해 물어봤다. 그리고 다음 날 바로 메르스 환자로 확진을 받게 됐다.

메르스는 호흡기로 전달되는 바이러스이다. 지난 2015년 일어났던 메르스 사태 당시에는 첫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86명이 감염되고 그중 38명이 사망했다. 방역망이 뚫린 이유 중 하나는, 신고하지 않고 지인을 만나고 대중교통을 이용한 원인이 가장 컸다.

이번 확진 환자 또한, 대중교통을 이용해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다. A(61)씨가 병원에 도착하기 전까지 사람을 만나면 얼마나 만나겠어라고 생각이 들 수 있지만, 일상접촉자로 분류된 사람은 440명으로 추정했다. 택시 기사, 그리고 진료진, 방문 안 온 다른 지인들에게 공기 중으로 퍼졌을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호흡기 증상과 발열 등 메르스 증상이 의심되면 반드시 1399로 신고를 한 뒤, 안내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전했다. 잠복기의 메르스가 호흡, 기침으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메르스 증상>


1. 발열을 동반한 기침

2. 호흡곤란 및 숨가쁨

3. 잦은 가래, 콧물

4. 두통, 오한, 근육통

5. 메스꺼움, 구토, 설사 등

 



<메르스 진단>


첫째, 발열과 동반되는 폐렴 또는 급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 이내에 중동지역을 방문한 사람 또는 중동지역을 여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급성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과 밀접하게 접촉한 경우이다.

둘째,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이내에 중동지역 의료기관에 직원, 환자, 방문자로 있었던 경우이다.

셋째,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고, 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증상이 있는 동안에 밀접하게 접촉한 경우이다.

 

* 중동지역 : 아라비안 반도 및 그 인근국가 (바레인, 이라크, 이란, 이스라엘의 웨스트뱅크와 가자지구, 요르단, 쿠웨이트, 레바논, 오만,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아랍에미레이트, 예멘)

 

진단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중동 호흡기 증후군(메르스)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서울대학교병원)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목록 글쓰기




미즈 강의실은 할인 중

DreamMiz

K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