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알뜰주부가 되어가네요.

글쓴이 큰언니

등록일 2018-09-14 09:16

조회수 248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직장생활 할 때는 마트가면 이것도 해먹고 싶고 

저것도 해먹어야지 하면서 정신없이 카트에 몽땅 담던 시절도 있었는데 

요즘은 .. 시장 볼 때마다 손이 후덜덜 .. 떨리고 지갑 생각하게 되서 

아예 마트를 가질 않았더니 


아침에 밥상 차리려 보니, 냉장고가 텅텅 비기도 하고 .. 


우유에 사과한쪽씩 갈아서 식구들이랑 먹고 .. 다들 나가고 나니

설겆이 그릇도 적고 휘리릭 청소하고 나니.. 왠지 가뿐합니다. 


이런 삶도 그다지 나쁘지 않단 생각도 들고.. 


아침 밥 못먹고 나간다고 불평하는 식구들도 없고 .. 

또 애써서 식사준비해놓았는데 안먹으면 속상하기도 했거든요. 


울 집에서 음식에 집착하는 사람은 나뿐이었나 싶기도 한 것이

이 미묘함, 뭣 때문일까요? 주부라서~  잘 모르겠어요. 


암튼 좀 가볍게 살아볼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담기 인쇄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1. 짱야 2018-09-14 16:33     답글 | 공감(0)
    오호.. 시원섭섭하지만 .. 저도 아침밥 간소화를 시도해봐야겠군요.. ㅎㅎ
  2. 불빛 2018-09-14 13:33     답글 | 공감(0)
    어딘가 미묘함이 껴있다면 항상 삶의 태도가 바뀌는 것 같아요 ~ 사랑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미묘함때문에 한번 더 보고 사랑에 빠지게 되니까요 ^^
    가볍게 아침을 먹는게 좋죠 저도 가볍게 차리니 애들한테 잔소리하지도 않게되고 좋더라구요 ㅎㅎ 그 뒤로는 먹고싶은 사람만 샐러드나 과일 챙겨먹게해요~


글수 글수(34,037 )
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수
43359   이번 추석영화 편성표 보니까 최신영화가 많네요 짱야2018-09-1917
43358   <안시성>보러가려구요 1 83맘2018-09-1955
43357   종합비타민은 매일매일~ 2 우리야2018-09-1967
43356   갑자기 체한건지 배탈이난건지 아프다는 신랑에게 잣죽만들어주기! 눈나무숲..2018-09-1965
43355   마음이 바람났어요 4 큰언니2018-09-18133
43354   추석이 오고있네요... 6 봄 가을2018-09-18170
43353   도심속 운치 있는 다담의뜰 3 양쿵맘2018-09-18174
43351   하하; 시어머니께 언제오냐는 전화 ㅠㅠ 4 불빛2018-09-18176
43350   신랑과 먹방데이트~~호호!! 요즘 힘들어하는 신랑과 인천학익동 정육식당에..ㅋㅋ 4 눈나무숲..2018-09-18162
43349   간만에 한강가니 좋더라구요^^ 3 짱야2018-09-18166
43348   와이프 허락 맞고 lpg차로 바꿨어요 2 연비대박..2018-09-17146
43346   활기찬 월요일 시작하셨나여? 오늘은 햇살도 너무나 좋은 피곤한 월요일 ㅎㅎ;; 3 눈나무숲..2018-09-17144
43345   경상도할매 3 옆집아줌..2018-09-17189
43344   카톡으로 받은 좋은 글 3 큰언니2018-09-17177
43343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신가여? 오늘도 비소식인가? 꾸물한 날씨! 3 눈나무숲..2018-09-16230
43342   어제 저녁 남편이 안들어왔어요 5 큰언니2018-09-16211
43341   오늘은 아침부터 꾸물하더니만 이제야 비가 내리기 시작하네여 1 눈나무숲..2018-09-15194
43340   고속터미널역 신세계면세점 갔다왔어요! 1 등록정보..2018-09-14330
43339   삶을 사는 방식에는 두가지가 있다. 1 불빛2018-09-14294
43338   신랑이 어제 밤 고열로..에고고.. 5 눈나무숲..2018-09-14227
43337   갑자기 알뜰주부가 되어가네요. 2 큰언니2018-09-14252
43336   아이가 아프니까... 아무것도 못하겠네용.. 2 짱야2018-09-13208
43335   와이프랑 호캉스 다녀오려고요 1 호캉스가..2018-09-13254
43334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계신 엄마가 호수산책중에 사진을.. 엄지척!! 3 눈나무숲..2018-09-13223
43333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꾸벅 3 춘자2018-09-12151
43332   화장품 선물해주니 좋아하네요 1 데이지2018-09-12194
43331   난 감기 안올줄알았는데~ ㅠㅠ 감기걸렸어요 1 불빛2018-09-12165
43330   쐐기벌레? 정말 처음본것 같아여. 2 눈나무숲..2018-09-12172
43329   친구 3 큰언니2018-09-12156
43328   요즘 출근 전에 먹는 시리얼이에요~ 2 쿨렁쿨렁..2018-09-11213
43327   이번 추석~ 왜 벌써 피곤한지 하하 3 짱야2018-09-11188
쓰기
검색 목록보기


미즈 강의실은 할인 중

DreamMiz

KCP